'NEIS 중단' 각계각층 1천인 선언

김경환 기자 kkh@vop.co.kr
입력 2003-04-17 16:13:40l수정 2003-04-17 16:13:40
NEIS(전국단위 교육행정정보시스템)시행을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 민주노동당 등 각계각층 인사 1천명이 'NEIS 중단'을 촉구하는 선언을 했다.

'NEIS 중단요구 각계각층 1000인 선언'에 동참한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교육행정정보화위원회가 4월 11일을 NEIS 전면시행일로 합의한 것에 대해 "학교현장에서 교사의 양심을 지키며 NEIS 사용을 거부하는 교사를, 자녀의 정보를 보호하고자 하는 학부모를, 무엇보다도 교육이 교육답기를 기대하는 학생들을 기만하는 처사"라며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또 생활기록부, 건강기록부 항목 등 학생의 민감한 개인정보까지 광역시별로 통합하고 이를 인터넷으로 접속하여 입력,수정,열람을 하도록 한 NEIS가 "전 국민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NEIS가 △교육의 자주성을 훼손하고, △교육의 자주성을 보장하는 모든 제도들을 무력화할 뿐만 아니라 △교사들의 근로시간 증가로 근로환경을 심각하게 저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NEIS 즉각 중단 및 자료 폐기 △교무/학사,보건,입/진학 영역 삭제 △교육의 주체가 참여하고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교육정보화사업 심의기구 설치 등을 촉구했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