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200억 규모 대북 수해지원...당정 합의

정부, 민간에 매칭펀드 방식 100억 제공..한적 통해 지원

기자
입력 2006-08-11 15:54:47l수정 2006-08-11 16:34:17
민관, 200억 규모 대북 수해지원...당정 합의

신언상 통일부 차관이 11일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수해 긴급구호사업에 참여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 정택용 기자ⓒ민중의소리 정택용 기자



정부는 대북 수해관련 긴급구호에 참여하기로 11일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100억원을 민간 대북지원단체에 제공하기로 했다. 또 대한적십자사를 통해서는 쌀과 복구장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한명숙 총리와 김근태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 당정 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대북지원 민관정책협의회 제5차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은 지원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북한 수해의 심각성, 정치권 및 각계각층의 정부에 대한 지원 요청 등을 감안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수해 긴급구호사업에 참여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 차관은 민간대북지원단체들이 자체적으로 98억 6천만원 상당의 지원품을 준비했다며 "정부의 민간단체에 대한 지원 규모는 매칭펀드 방식으로 100억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민간대북지원단체는 자체적으로 마련한 98억 6천만원 상당의 구호품과 정부지원금 100억원을 합쳐 모두 200억원 상당의 긴급구호 물품을 북에 지원하게 됐다.

신 차관은 이어 "지원될 품목은 생필품, 의약품, 기초적인 수해복구 장비 등이고 구체적인 품목과 수량은 곧바로 민관 실무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며 "쌀과 복구장비는 대체로 고가의 품목이기 때문에 가격대비 지원 효과를 생각해 기타 생필품 쪽으로 품목을 정하는 것이 좀 더 효과적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간단체가 확보한 98억6천만원은 현금이 18억원, 의약품과 밀가루, 경운기 등 현물이 80억원 어치로 구성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또 한적을 통해서는 쌀과 복구장비 등을 지원하기로 하고 다음 주중으로 지원 품목과 규모, 시기 등을 한적과 협의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신 차관은 "이번 지원은 2004년 범국민적 차원에서 추진된 북한 룡천 피해복구지원과 같이 순수한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 뉴스와 연관 콘텐츠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