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한국노총 "선원복지고용센터서 정부개입 의혹"

해양수산부에 '공무원 선거개입 조사, 징계' 촉구

김봉석 기자/매일노동뉴스

입력 2007-03-26 06:56:59 l 수정 2007-03-26 10:32:32

한국노총이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선출에 해양수산부 공무원들이 조직적인 개입을 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이를 조사해 관련 공무원들을 처벌해 줄 것을 해양수산부에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23일 낸 성명에서 “해양수산부가 정년을 불과 5년 앞둔 현직 공무원을 센터 이사장 후보로 내세우고 이사들에게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는 등 전형적인 관권선거를 주도했다”고 주장하며 “이를 주도하고 권한을 남용한 관련 공무원을 철저히 조사하고 징계하여 다시는 이런 악습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해양수산부에 요청했다.

특히 한국노총은 선거 과정에서 노동조합 출신 후보가 당선되면 센터의 예산을 동결시키고 정부 출신 후보가 선출되면 예산을 증액시켜주겠다는 악의적인 흑색선전 또한 난무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사로 참여하고 있는 특정 노동조합 대표자에게 해당 업종 선원들을 위한 복지사업에 수억 원의 예산을 배정하겠다고 회유하는 등 노동조합의 분열도 획책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노총은 “우리나라 해운수산업 발전을 위해 험한 바다현장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선원들의 복지증진과 고용안정을 위해 노력해야 할 센터가 한낱 공무원 사회 내부의 자리다툼의 장이 되고 있다”고 한탄했다. 아울러 “공무원들의 자리 나눠 먹기식 낙하산 인사 관행에 국민 정서가 반감을 더하고 있고 사회적 병폐로 지적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한국노총은 권위주의의 산물이며 사회의 민주운영원리를 저해하고 사회발전을 가로막는 낙하산 인사의 고질적 관행에 대하여 전 노동계의 단결과 연대로써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