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일심회'관련자 '제명' 등 당대회 안건 확정

비례대표 1~8번 등 10명 전략추천명부 추천

정인미 기자 naiad@vop.co.kr
입력 2008-01-27 11:34:44l수정 2008-01-27 11:59:09
민주노동당은 최기영, 이정훈 등 이른바 ‘일심회’ 사건 관련자들을 '제명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당 대회 안건을 확정, 발표했다.

민주노동당이 26일 비상대책위 2차 워크숍을 통해 확정된 당대회 안건은 ▲ 제2창당을 위한 평가와 혁신안 승인의 건 ▲ 18대총선방침 및 비례대표후보 선출안 ▲ 2007년 결산 및 감사보고 승인의 건 ▲ 당 재정위기 대책 및 상반기 예산 승인의 건 등 네 가지다.

손낙구 비대위 대변인은 27일 결과 브리핑을 통해 '제2창당을 위한 평가와 혁신안 승인의 건'과 관련, "그동안 민주노동당의 친북정당 이미지를 누적시키는 데 결정적 계기가 되었던 이른바 ‘일심회’ 사건 관련자들의 행위와 ‘북핵 자위론’ 발언 등 편향적 친북행위에 대해 당헌당규와 강령을 위반한 행위로 명확하게 규정했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최기영, 이정훈 등 이른바 ‘일심회’ 사건 관련 당원에 대해서는 민주노동당의 내부정보를 외부에 유출하고 외부세력에 의해 지도받아 당내 활동을 전개해 당 강령과 당헌당규를 위반한 해당행위를 한 것으로 제명되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이어 "2006년 10월 북핵사태 당시 당 정책의장의 ‘북핵자위론’ 발언에 대해서는 전쟁과핵을 반대하는 평화정당의 정신을 담은 당 강령을 위배한 행위로 규정하고, ‘미군철수 완료시점에 북핵무기 폐기 완료’ 대선공약에 대해서도 같은 맥락에서 당 강령을 위반한 내용으로 즉각 폐기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고 전했다.

손 대변인은 또 "당의 단결을 가로막고 국민들에게 정파 다툼에 몰두하는 당의 이미지를 갖게 했던 위장전입과 집단 주소 이전을 통해 당권을 장악하는 등 일부 정파의 패권주의 행태 등에 대해 당내 민주주의를 훼손한 사건으로 규정하고, 반성과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한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아울러 뼈를 깎는 혁신으로 민주노동당이 거듭나 제2창당을 해야한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밝혔다.

‘18대총선방침 및 비례대표후보 선출안’의 경우는 비례대표 후보 중 1번에서 8번, 19번과 20번 등 10명의 전략추천명부를 작성하고 이를 당원 찬반투표에 붙여 확정하기로 결정했다.

손 대변인은 "열 명의 전략명부는 예비내각에 걸맞은 능력있는 인사로, 이명박 정부 아래서 서민의 고통이 예상되는 분야를 우선으로, 각 분야에서 실천적으로 검증된 분들로 추천했다"며 "이같은 비례대표후보추천 방침이 대의원대회에서 승인된 뒤에는 사회적 신망을 받는 인사들로 구성되는 비례후보추천위원회에서 당 내외의 훌륭한 인사들을 추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동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31일경 대의원대회 안건에 대한 설명회를 거쳐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또, 오는 2월 3일에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센트럴시티 6층 밀레니엄홀에서 임시 당대회가 예정되어 있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