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진상조사 완료까지 금강산 관광 잠정 중단

12일 부터 금강산 관광 중단...관계 부처 합동 대책반 구성

기자
입력 2008-07-11 16:41:37l수정 2008-07-11 17:19:51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민중의소리 전문수 기자


11일 오전 북측에서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과 관련, 정부는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부처 합동 대책반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진상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은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부처 합동 대책반을 구성해 진상규명 조치 및 향후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번 사고에 대한 진상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할 것이고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합당한 상응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12일부터 금강산 관광을 중단할 예정이다. 현재 금강산에 남아 있는 관광객은 예정된 일정을 마친 뒤 귀환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개성관광은 중단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우리 관광객이 사망한 사고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정부는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진상규명을 위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며 북측도 우리 정부의 진상규명 활동에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남북관계 경색 속 원활한 진상규명 '미지수'

정부는 관계 부처 합동 대책반을 구성하는 등 분주한 모습을 보이면서 북측의 협조를 촉구하고 있지만 현재 경색된 남북관계 상황에서 정부간 원활한 협력이 가능할 지는 미지수다. 실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아직까지 남북 당국차원에서 어떠한 접촉도 이뤄지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사고에 대한 연락도 북측은 현대아산 쪽으로만 통보했을 뿐, 정부에게 직접 통보하지 않았다.

심지어 통일부가 현대아산으로부터 유선으로 통보받은 시간은 사건이 발생한지 6시간 30분이 지난 오전 11시 30분 경이었다. 통일부 김중태 교류협력국장은 "북측으로부터 직접 통보받은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까지 북측으로부터 공식적으로 통보받은 건 없다"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반 가동돼서 그 부분들 논의하고 있기 때문에 빠른 시간내 진상조사에 대한 전통문을 북측에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