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식칼 테러, 이명박 정부의 국민분열이 그 원인"

야당, 경찰직무 유기 지적... "이것만으로도 어청수 파면"

기자

입력 2008-09-09 17:01:25 l 수정 2008-09-09 17:14:52

인터넷 안티이명박 카페 회원을 표적으로 한 조계사 식칼 테러를 두고 이명박 정부와 어청수 경찰청장에 대한 야당의 비판이 다시 한 번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관련 공식논평을 내고 “이명박 정부의 편가르기식 국정운영이 국민 분열을 낳고 있다”며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감시하고, 잡아들이며, 국민을 옥죄고 있는 신공안정국이 불러 온 사태가 아닌지 깊이 자성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또 “더욱 놀라운 것은 테러 현장 부근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방관하고 있었다는 사실”이라며 “지관스님까지 검문해가며 수배자들 검거에 혈안이 되어있던 경찰이 정작 시민의 생명 보호라는 일차적 임무를 방기하고 있었다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조계사에는 상시적으로 사복경찰과 전의경이 배치되어 있으며 범행 당시에도 현장에서 불과 10미터 거리에 30여 명이 있었다”며 “촛불 시위자를 연행할 때는 그렇게 무차별하고 날쌘 경찰들이 왜 이 때는 수수방광하고 어떤 예방도 안했냐”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또 “식칼테러의 근본 원인은 국민의 뜻에 반해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하고, 반대국민들을 탄압하기에 여념 없는 이명박 정부에 1차적 책임이 있다”며 “정부는 참회하는 심정으로 대국민사과를 하고 이것만으로도 어청수 경찰청장은 반드시 파면돼야한다”고 촉구했다.

창조한국당도 논평을 통해 “범인이 흉기를 소지한 채 30여 분간 현장에서 난동을 피웠는데도 현장부근에 있던 사복형사들이 사건현장을 방치했다는 것은 의도적인 방조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만일 경찰이 살인행위를 방조한 것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공직기강확립 차원에서 엄히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