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비정규직 철폐 위해 직접행동 나선다

비정규·장기투쟁사업장 순회투쟁 및 노동청 앞 농성 전개키로

기자
입력 2008-09-23 19:16:00l수정 2008-09-23 20:18:44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민중의소리 김미정 기자


민주노총이 10월7일까지를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직접행동 주간’으로 선포하고 이 기간 동안 직접행동에 나서기로 하는 등 하반기 비정규직 투쟁을 본격화했다.

민주노총은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비정규직 금속노조 조합원 등 약 1,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기자회견과 결의대회를 열고 “10월7일까지의 직접행동 주간 중 특히 비정규·장기 투쟁사업장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23일부터 10월7일까지 기륭, KTX-새마을, 도루코, 이랜드, 코스콤, HK한국합섬, 코오롱 등 비정규 투쟁사업장과 장기 투쟁사업장을 순회하며 연대방문 및 연대투쟁, 연대 현수막 달기, 출퇴근 및 점심시간 집중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오는 29일부터 10월7일까지는 각 지방노동청 앞에서 거점 농성을 진행하고, 29일과 10월2일에는 농성장 집중 지원 투쟁도 벌인다.

또 민주노총은 10월7일 서울과 각 지역에서 전국 동시다발 ‘비정규직 철폐, 양질의 일자리를 위한 세계 행동의 날 선포식’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는 국제노총(ITUC)의 ‘제1회 양질의 일자리를 위한 세계 행동의 날’에 동참 제안에 따른 것이다. 밤에는 범국민 촛불문화제도 진행한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이미 노동인구의 절반을 넘어 장기 투쟁사업장만의 문제가 아닌 전 사회적이고 구조적인 문제가 됐다”며 비정규법의 올바른 재개정을 통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요구했다.

또 민주노총은 “이명박 정부의 공기업 민영화 정책으로 비정규직 노동자가 구조조정 1순위가 되고 있다”며 “민영화 저지투쟁에서도 비정규 노동자의 생존권 보장 요구가 하반기 투쟁의 주요 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이어 결의대회를 마친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오후 5시 30분께 청계광장으로 이동해 마무리 집회를 가졌으며 오후 7시부터는 촛불문화제에 참가했다.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민중의소리 김미정 기자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민중의소리 김미정 기자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민중의소리 김미정 기자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민중의소리 김미정 기자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민중의소리 김미정 기자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