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통일부, "대북 강경책, 써 본 일이 없다" 항변

"北강경조치로 남북관계 경색"

기자

입력 2009-02-22 17:42:45 l 수정 2009-02-22 18:12:52

통일부는 이명박 정부 출범 1주년을 맞아 22일 발행한 지난 1년 간 대북 정책에 대한 자체 평가 자료에서 "정부는 북한에 대해 강경한 정책을 써 본 일이 없다"고 거듭 강변했다.

통일부는 자료에서 "정부는 계속해서 (북한에)대화를 제의했고, 협력을 제의했고 이에 대비해 왔다"며 "정부의 대북정책기조는 화해협력, 공존공영의 유연한 대북 포용정책"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그러나 북한은 정부 정책을 오해해 성급하게 일방적으로 대화를 중단하고 계속해서 비난하고 강경조치를 취함으로써 남북관계가 경색됐다"고 지적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이 맺은 기존 합의 정신을 존중하며 협의를 통해 실천 가능한 이행 방안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대북인도적 지원과 관련 "당국 차원의 지원은 우리 정부가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옥수수 5만톤 지원을 제의했으나 북한의 부정적 태도로 성사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북한이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에 대해 적극 협력하겠다"면서 "북한도 이산가족, 국군포로, 납북자 등 우리가 필요로 하는 인도적 문제게 협력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