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YTN 노조집행부 연행은 '언론탄압'"

23일 경찰서 항의방문 예정.."정권 발등찍기일 뿐" 규탄

기자
입력 2009-03-22 17:43:14l수정 2009-03-22 18:05:19
야권은 경찰이 총파업 돌입 하루를 앞두고 YTN 노조 집행부 4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긴급체포한 사건을 '언론탄압'이라고 규정했다.

국회 문광위 민주당 간사인 전병헌 의원은 22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나치 독일의 비밀경찰처럼, 군부독재 시절 안기부 비밀요원처럼 군사작전하듯 언론인을 강제연행하는 사건이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벌어졌다"면서 "이명박 정권은 언론탄압으로 정권을 지탱하려는 야욕을 접고 민생경제에 올인해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도 전 의원의 입을 통해 해당사건을 "언론장악을 위해 언론 자유를 탄압하는 매우 심각하고 중대한 사태"라 규정한 뒤 "언론인에 대한 무차별 체포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언론자유 수호를 위해 국민과 함께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도 "이명박 정권은 YTN 노조원들을 즉각 석방하고 방송장악 음모를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라며 "이명박 정권의 방송장악 음모와 YTN 노조탄압에 분노를 느낀다"라고 국회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명수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경찰의 긴급 체포는 지나친 '공권력의 남용'"이라며 "YTN 노조가 내일부터 합법적인 파업을 계획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찰이 사전협의를 무시하고, 노조의 구심점이라 할 수 있는 노조위원장 등 핵심인물을 체포했다면 파업 방해를 위한 '표적수사'라는 의혹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YTN 노조원에 대한 체포영장은 공정방송에 대한 체포영장"이라며 "이러한 방송장악을 위한 몸부림은 정권의 수명을 단축하는 발등 찍기일 뿐"이라고 이명박 정권을 규탄했다.

사건과 관련해 국회 문방위 및 행정안전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23일 남대문 경찰서를 항의방문하기로 했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