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시민사회단체, "공권력투입하면 제2의 용산참사" 경고

"정부 중재 노력 없다" 비판...사측 반인륜적 행태 비난

기자

입력 2009-07-22 19:18:51 l 수정 2009-07-22 19:32:08

쌍용자동차 공권력 투입 반대

시민단체들이 22일 국회 앞에서 쌍용자동차 공권력 투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권력 투입이 임박한 쌍용자동차 사태를 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이 ‘제2의 용산참사’를 경고하며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22일 참여연대, (사)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한국청년연합, 녹색연합, 문화연대, 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진보연대, 한국대학생연합, 참교육학부모회 등 24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무리한 공권력 투입은 용산 참사와 같은 대형 인명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며 “정부가 경찰력 투입이 아니라, 노사간 대화를 주선하고 중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일 법원의 강제집행 절차를 돕는다는 명분으로 공권력을 공장안에 배치하고 경찰 헬기를 동원해 노조원에게 최루액을 뿌리며 도장 공장에 대한 진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며 정부가 이번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상하이차의 쌍용차 인수합병 과정에서 정부의 잘못된 정책판단이 작용해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점, 지난해 말 경제위기 당시 은행에 무려 20조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점을 지적하며 이번 쌍용자동차 사태에서 보여준 정부의 모습은 “대단히 무책임하고 위험한 것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도장 공장에 식수와 가스를 끊고, 음식물, 의약품 반입, 의료진 출입 등을 막은 사측의 반인륜적 행태를 비난하고 “사측이 노사대화를 거부한 채 경찰력에 의한 노조원 강제진압에만 집착하다면 당장 노조원들을 공장 밖으로 끌어낼 수 있을지는 모르나 엄청난 후유증으로 정상적인 회생은 불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