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구더기 젓갈'로 만든 멸치액젓 전국유통 충격

기자

입력 2009-10-21 12:04:11 l 수정 2011-02-25 23:04:15

구더기 젓갈

김장철을 앞두고 실시된 특별단속에서 부산시 특사경이 적발한 '구더기 젓갈'.



김장철을 앞두고 비위생적인 불량 액젓을 전국에 유통시킨 업체들이 대거 적발됐다. 일부 업체는 구더기가 몇 개월째 방치된 젓갈에서 액젓을 추출해 판매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광역전담반(이하 특사경)은 지난 5일부터 김장철 성수식품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비위생적으로 멸치액젓을 제조∙판매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 등)로 A업체 염모 씨 등 업주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부산시 특사경에 따르면 이번에 단속된 업체들은 부산시 기장군 대변항 인근 야산 일대에서 600ℓ짜리 대형 플라스틱용기 50~150개를 갖춰놓고 그늘막 등 위생시설도 없이 젓갈을 제조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A업체는 작업장 근처에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한 파리 등이 젓갈에 알을 낳아 구더기가 끓는데도 이물질만 걸러낸 뒤 이를 2L와 5L 용기에 담아 수도권과 강원도 등 전국에 유통시켜온 것으로 밝혀졌다. B업체는 아예 영업허가를 받지않고 젓갈을 만들어오다 이번 단속에 적발됐다.

특사경은 이들 업체에서 생산된 멸치액젓이 대변항 인근 판매업소를 통해서도 방문소비자들에게 직접 판매되어 왔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들 업체가 제조해 보관 중인 젓갈 11톤(600ℓ 용기 19개)을 전량 압수∙봉인해 절차에 따라 폐기처분하고 12월까지 고춧가루∙마늘 등 양념류, 김치제조업소 등에 대해서도 집중단속에 들어갈 방침이다.

부산시 사법보좌관 정재훈 검사는 “시민들은 깨끗하고 안전한 음식을 먹을 권리가 있다”며 “불결하고 비위생적인 식품제조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철저하게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더기 젓갈

부산시 특사경이 김장철을 앞두고 지난 5일부터 실시한 단속에서 구더기 젓갈로 액젓을 만드는 등 비위생적으로 멸치액젓을 제조∙판매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위 사진은 이들 업체의 젓갈 저장시설 모습.


구더기 젓갈, 액젓

이들 업체는 부산시 기장군 대변항 인근 야산 일대에서 600ℓ짜리 대형 플라스틱용기 50~150개를 갖춰놓고 그늘막 등 위생시설도 없이 젓갈을 제조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