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리근-성김 회동 "매우 유용했다"

뉴욕 회동 긍정적 평가...보즈워스 방북은 "검토중"

정지영 기자 jjy@vop.co.kr
입력 2009-11-03 07:07:24l수정 2009-11-03 08:33:22
미국은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방미 중 이뤄진 북미 간 접촉에 대해 "유용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 성김 특사가 지난달 24일 뉴욕에서 리 국장과 만난 데 대해 "성김 특사가 매우 유용한 논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켈리 대변인은 "이번 논의들은 6자회담이라는 목표에 더욱 가까이 갈 수 있도록 마련된 것"이라는 측면에서 "유용한 접촉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성김 특사가 리근 대사와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미 국무부 내에서 지난달 말 뉴욕회동에 대해 긍정적인 결론을 내렸다는 뜻이어서 주목된다.

켈리 대변인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에 대해선 "여전히 검토 중"이라면서 "최종 결정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에 양자대화와 관련한 "결단"을 촉구한 데 대해 그는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로 이끌 수 있는 6자회담 재개"라면서 "4개 관련국들과 완전히 협의를 이루고 6자회담 재개라는 맥락에서 이뤄진다면 양자 맥락에서 북과 마주앉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북 외무성 대변인은 2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 형태로 "조미회담을 해보고 그 결과에 따라 다자회담에 나갈 것이며 다자회담에는 6자회담도 포함된다"는 북의 입장을 거듭 강조하면서 양자대화와 관련해 "미국이 결단을 내릴 차례"라고 촉구했었다.

한편 리 국장은 10박 11일에 걸친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2일(미국 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리 국장은 북으로 돌아가기 전 베이징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리 국장은 23일 뉴욕에 도착,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동북아협력대화와 뉴욕에서 열린 북한 관련 민간 세미나에 참석했다. 또한 그는 24일 성김 대표와 회동을 진행한 바 있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