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이병철 100년, 다시 돌아본 '사카린 밀수사건'

조태근 기자 taegun@vop.co.kr

입력 2010-02-13 16:11:27 l 수정 2010-02-13 16:19:52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장이 60년대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장이 60년대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 장은 29살인 1938년 자본금 3만원으로 대구 서문시장에 삼성상회를 열었다. 이후 1948년 대구를 떠나 삼성상회를 삼성물산공사(현 삼성물산)로 바꾸고 본격적인 무역업을 시작해, 불과 1년여 만에 무역업계 1위로 키웠다. 한국전쟁으로 사업기반을 잃었지만, 1951년 대구에 두고온 양조장 사업 수익을 바탕으로 부산에서 재기에 성공했다.

50~60년대에는 제일제당(1953년)과 제일모직(1954년)을 잇따라 설립하며 제조업에 뛰어들었고, 57~59년 사이에는 안국화재(현 삼성화재)와 한일·상업·조흥은행 등을 잇따라 인수해 금융업에 손을 댔다.

1961년 박정희 군사정권 출범은 이 전 회장에게 또다른 기회였다.

1961년 5월 16일, 당시 국내 최고 부자였던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은 일본 동경 제국호텔에서 한국에 쿠데타가 났다는 소식을 들었다. 곧이어 국가재건최고회의는 '부정축재자 1호'로 지목된 이 회장의 귀국을 종용했다. 국내에 들어오면 곧바로 구속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부정축재자'로 지목된 다른 기업주 11명은 이미 구속돼 있었다. 그 중 한 명은 옥중에서 '부정축재자 1호는 동경에 있는데 우리들 조무래기만 체포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할 정도였다.

귀국한 다음날인 6월 27일 박정희 당시 국가재건최고회의 부의장을 만난 이 회장은 "기업인들에게는 아무 죄도 없다. 정식적인 세율로 세금을 납부하면 기업들은 모두 도산하게 될 것이다. 그런 사람들이 처벌되면 어느 누구도 기업을 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며 이것은 자유경제원칙에도 위배된다"고 말했다.

'부정축재자 척결'을 공약으로 내걸긴 했지만 당장 경제 문제도 신경써야 했던 군부쿠데타 세력에게는 일리 있는 말로 들렸을까. 다음날 권력은 구속됐던 '부정축재' 기업주들을 모두 석방했다. 또 삼성은 '부정축재처리법'에 따라 전체 '부정축재' 기업주들에 대한 추징금 378억 8백만환 중 27%인 103억 4백만환을 내도록 돼 있었지만, 권력은 법을 고쳐 이 회장의 제안대로 공장을 지어 주식을 헌납하도록 했다.

'부정축재자 1호'는 감옥행을 면했고, 박정희와 이병철은 자주 만나는 사이가 됐다.

그런데 이 사건은 66년 9월에 터진 삼성 소유 한국비료주식회사의 사카린 원료 밀수사건에 비하면 구멍가게 좀도둑 수준이었다.

이병철 회장은 박정희 대통령의 재가를 얻어 정부보증 민간차관으로 비료공장 기계를 일본 미쓰이물산에서 수입하면서 리베이트로 100만 달러(당시 돈으로 2천억원)를 받았다. 이 자금으로 43kg짜리 포대 2300부대를 밀수한 삼성은 이를 국내에 팔아 정치자금과 공장건설 자금을 마련할 심산이었다. 당시 밀수는 4배가 남는 장사였다.

여당 국회의원의 언론제보로 삼성이 밀수품을 팔아 거액을 챙기고 있다는 게 사실이 폭로됐다. 이를 두고 '밀수 자체가 박정희 정권과 삼성의 밀약이었는데 정권이 뒤통수를 쳤다'는 주장(장남 이맹희)에서부터 "이병철의 삼성 재벌의 계획적인 밀수"(김형욱)라는 비난, "현장담당 사원의 부주의로 발생"(이병철)한 것이라는 해명까지 나왔다.

어쨌든 이병철 회장은 박정희 대통령의 요구대로 한국비료를 국가에 헌납했고, 사건은 마무리됐다. 권위주의 시대 권력과 재벌은 서로를 필요로 했기 때문일까, "파란많던 생애에서도 더할나위 없는 쓰디쓴 체험"을 했다는 대한민국 역사상 최대의 '밀수범'은 감옥에 가지 않았다.

이후 이 전 회장은 그룹 경영에서 손을 떼고 언론사 소유 지분도 내다판다고 약속했으나, 70년대 후반 경영에 복귀했고 <중앙일보>를 창간 했으며 1983년에는 반도체 사업에 뛰어들었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