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이명박 정부에는 친인척 권력형 비리 없다고?

박상희 기자 psh@vop.co.kr

입력 2010-07-06 10:20:03 l 수정 2010-07-06 11:17:35

'영포게이트' 파장으로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친인척 비리 엄중 처단'을 강조했지만, 정권 초기 불거졌던 이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연루된 대형 비리사건은 전혀 괘념치 않은 발언이다. 이 대통령의 사촌 처형인 김옥희씨의 비례대표 30억원 수수 사건, 일명 '천신일 게이트' 등으로 떠들썩했던 것은 2008년 불과 2년 전의 일이다.

이명박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

2008년 2월, 이명박 대통령의 사돈(셋째사위 조현범 부사장의 큰 아버지)인 조석래 효성그룹회장의 200~300억원 비자금 사건만도 그렇다. 이 사건은 2007년 대선 직후, 국가청렴위원회가 '효성그룹의 일본 현지법인 수입부품 거래과정에서 납품단가를 부풀리는 방법으로 200~3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내부자 제보로 폭로된 것이었다.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같은해 9월 무려 7개월만에 관련자들을 소환조사만 했을 뿐, 그 이후 수사엔 아무런 진척이 없었다.

같은해 5월 드러난 이 대통령의 사촌 처형인 김옥희씨의 30억원 수수 사건도 일찌감치 수사가 종결됐었다. 버스운송사업조합 김 모 이사장은 이 대통령은 물론 한나라당측과도 돈독한 사이였는데도, 김옥희씨에게 비례대표를 받기 위한 명목으로 30억원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었다.

브로커 김 모씨가 법정에서 "김옥희 씨에게 사용처를 물었더니 미국에 있는 이재오 씨에게도 돈이 갔고, 일이 잘못되면 대통령 뿐 아니라 정치인도 다치니까 김 씨 혼자 책임지라고 말했다'고 언급했지만 이에 대한 검찰 조사는 단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았다. 또 공천 문제로 청와대에 수십차례 통화했었다는 김 이사장의 진술이 있었음에도 사건은 불과 사건이 터진 지 두 달만에 종결됐다.

이 뿐 아니다. 같은해 7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은 국세청의 세무조사가 시작되자, 현 정권의 실세를 상대로 세무조사 무마 로비에 들어갔던 바 있다. 추부길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2억원 수뢰 혐의로 구속됐고 이종찬 전 민정수석과 대통령의 측근인 천신일 휴켐스 전 사외이사와 수차례 대책회의를 가졌는데도 관련 수사는 진척되지 않았다.

또 그 해 9월, 조현범씨의 주가조작 사건도 9개월 만에 무혐의 처분으로 종결됐다. 이는 2006년 이른바 '재벌 3세' 10여명이 단 기간에 주가를 조작, 수백억원에 달하는 시세 차익을 챙겼던 사건으로 당해 6월 증건선물위원회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음에도 2007년 3월 끝내 무혐의 처분으로 종결됐었다. 특히 이 사건에 연루돼 구속된 사람이 있었지만, 이명박 대통령의 셋째 사위인 조현범씨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2008년 10월 '명사랑' 정기택 회장이 4억원을 수수해 변호사법 위반으로 구속됐던 점도 마찬가지다. 정기택 회장의 수행비서는 당시 모 다단계 업체로부터 20억원을 받았고 그 중 4억원을 정 회장에게 건넸다고 주장했다. 정 회장은 검찰이 소환통보했지만 40일간 잠적했었고, 끝내 같은해 10월 그가 구속되면서 사건은 종결됐다. 하지만 여전히 수행비서가 20억원을 받았는데 정 회장이 어떻게 4억원만을 받을 수 있느냐는 의혹은 불식시키지 못했다.

당해 11월, 이명박 대통령의 최측근인 강경호 전 코레일 사장이 강원랜드 임원으로부터 5천만원을 수뢰한 혐의도 그렇다. 강 전 사장은 2003년부터 서울지하철공사와 서울메트로 사장을 지냈었으며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선 후보의 외곽 지지 조직인 서울경제포럼의 멤버로 활동했었다. 당시 무직이었던 강 전 사장에게 인사청탁을 한 사건이었지만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어떤 로비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선 전혀 파악하지 않고 종결됐었다.

또 그 해 12월 대통령의 동서인 신기옥 씨가 연루된 사건도 대표적인 이명박 대통령의 친인척 비리 사건이다. 그림상납사건의 주인공인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과 가까운 포항지역 기업인들과 골프를 쳤었고, 대통령의 동서인 신기옥 씨와 식사를 하는 등 부적절한 고나계를 가져왔었지만 이는 단순한 경고조치로 무마됐다. 특히 박연차 전 회장의 로비사건에 대해 한 전 국세처장이 세무조사를 벌였던 때였는데도 당시 어떤 대화가 오갔었는지에 대해 아무런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그 다음해인 3월 한 전 청장이 '공부'를 핑계로 돌연 미국으로 도피하는 것을 방조했던 것도 여전히 의혹으로 남아있다.

이와 관련,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대개 검찰은 집권 1~2년차에는 살아있는 권력의 문제를 숨겨두고, 2~3년이 되면 여당 의원부터 잡고 마지막에는 친인척, 정권이 끝나 죽은 권력이 되면 실세 등 모든 사람들을 잡아넣는다"면서 "최근에 이런 시나리오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