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TV 책을 말하다' 폐지는 '진보지식인 출연' 때문"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KBS 담당피디한테 직접 들었다"

강경훈 기자 qwereer@vop.co.kr
입력 2010-07-12 11:02:15l수정 2010-07-12 11:03:30
방송인 김미화 씨가 의혹을 제기한 KBS '블랙리스트'가 'TV, 책을 말하다' 프로그램이 2009년 초 돌연 폐지된 것과도 연관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TV, 책을 말하다'의 급작스런 폐지가 '블랙리스트'와 무관하지 않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트위터에서 2008년 말 이 프로그램 담당 피디와의 통화 내용을 언급, "(프로그램이 폐지된 이유가) 제가 자문했던 '2009년 신년특집 다윈 200주년 인류탄생의 진화' 패널들을 포함해 최근 2주간 '책말' 프로그램에 진보적 지식인들이 많이 등장했다는 이유라고 하더군요. 그 안에는 진중권 선생도 포함돼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어 "가을 개편 때 새 MC로 바뀐 지 두달도 안 돼 '다음주에 뵙겠습니다'라는 인사말을 한 2009년 신년특집 프로그램을 마지막회로, 정규개편도 아닌 1월 초에 마지막 방송을 하게 된 것"이라며 "윗선의 '낙하산식 방송 개입'은 프로그램의 질을 떨어뜨리고, 피디와 작가분들을 포함한 제작진을 자기검열과 자괴감에 빠뜨리며, 시청자들을 환멸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앞서 진중권 씨도 지난 7일 트위터에 "'다음주에 뵙겠습니다' 했다가 영원히 못 뵙게 됐지요"라고 쓴 바 있다. 이에 KBS는 진 씨의 주장이 허위 날조라고 반박했고, 진 씨는 "그날 녹화현장에서는 프로그램이 폐지된다는 얘기가 없었다"고 재반박한 바 있다.

한편 KBS 내부에서도 2008년 11월 프로그램 개편 이후 '출연자 단속'이 심해졌다는 증언이 속속 나오고 있다. 복수의 KBS 피디들의 증언에 따르면 경영진은 2008년 말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와 출연진 리스트를 취합해 소속과 성향을 점검했다.

한 라디오 피디는 "선임 피디들이 출연진 목록을 취합해 올렸고, 이후 진보적 성향의 인사가 데스크 선에서 필터링이 됐다"고 말했다고 <한겨레>는 보도했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