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보]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충남세종지부장 우의정
‘여장군’ 우의정, 길바닥에 눕다
[만민보] ‘설장고’ 명인 이부산
이 몸안에 ‘농악’의 역사가 흐른다
[만민보]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자 이정훈
이정훈, 내 스스로를 향한 진혼곡, ‘쏘가리, 호랑이’
[만민보] 조현실 통합진보당 김재연 의원 비서관
“제가 하고 싶은 일이요? 동지들이 원하는 것입니다”
[만민보]‘참수리상’ 수상한 서울지방경찰청 정보통신계장
경찰계의 에디슨, ‘발명왕’ 조풍현 경정

+ 더보기



교회는 교회답고, 목사는 목사다워야

추위가 한창 기승을 부리던 지난 18일 서울 강서구 신광교회에서 오세광(43) 목사를 만났다. 오 목사를 만난 곳은 교회 건물 5층 옥탑방이었다.

오세광 목사

오세광 목사가 인터뷰를 하고있다.

우선 기독교인의 입장에서 최근 이슈로 떠올랐던 '소망교회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무척 궁금했다. 오 목사는 같은 목사의 입장이기에 쉽사리 말을 꺼내지는 않았다. 거듭 오 목사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조르고 나서야 말문을 열었다.

오 목사는 한마디로 교회는 교회다워야 하고, 목사는 목사다워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유는 간단했다. 오 목사는 성서에서 예수님의 가르침이 그렇다는 것이었다.

오 목사는 소망교회 뿐만 아니라 지금의 한국교회 종교 지도자들이 기득권을 놓지 않는다고 따끔하게 일침을 놓았다. 또 이러한 기득권의 중심에는 '돈 문제'가 걸려있다고 했다.

오 목사는 "작금의 교회와 목사가 세상과 똑같이 돈에 의지하고 있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이에 일반 사람들이 한국교회를 빗대 '개독교'라고 부르는 까닭이라고 개탄했다. 오 목사는"“물질로부터 자유로운 것이 목사다운 목사"라고 말했다.

특히 오 목사는 '교회는 교회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교회가 '세속화'의 현실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세상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

오 목사는 "진정한 하나님의 교회라 하면 홀로 사는 사람들, 부모를 잃은 아이들, 몸이 아픈 사람들, 저소득층·장애인·이주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에 눈을 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사랑과 봉사를 실천하는 교회여야 한다는 얘기다. 그 길에서 오 목사 자신이 중심에 서고 싶단다.

오세광 목사

설교하는 오세광 목사



목사의 길을 걷기까지

오 목사는 독실한 기독교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는 부모님에게서 '예수처럼 삶을 사는 것, 인간은 세상에 아무것도 가져온 것이 없으므로 욕심을 버리는 것'이 진정한 목사라는 가르침을 받으며 자라왔다.

"목사다운 목사가 되기 위해서는 월급도 받지 말라"
"예수님처럼 가난한 사람들, 병든 사람들,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삶을 살아라"

이것이 아버지의 지론으로 지금까지도 오 목사가 목사의 길을 걷는 자양분으로 삼고 있는 지침이다. 오 목사는 이러한 아버지의 지론을 행동으로 옮기며 살아왔다.

지난 2008년 오 목사가 신도들과 함께 광우병 쇠고기 수입 반대를 위해 시청광장에 촛불을 들고 찾아간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당시 오 목사는 사회현실을 외면할 수 없었다고 한다. 사회의 부조리를 보고 외면하는 것은 목사다운 면모가 아니기 때문에 직접 실천으로 옮겼다는 것. 촛불 집회에 참여한 목사와 신도 30여 명은 시청광장에 모인 사람들을 위해 음료수 수백 통을 제공하기도 했다.

오세광 목사

오세광 목사와 신도들이 부도위기를 맞은 기아자동차 및 실직노동자 돕기 거리모음 전개하고 있다



이시대의 진정한 목사를 만나다

마지막으로 오 목사는 대형화된 교회의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목사는 "사람이 많이 모이면 돈이 불어나고 이는 곧 교회의 대형화를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국 교회의 곳간을 비워야 한다. 돈이 문제다.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세습적인 부분까지 존재한다"며 쓴소리를 토해냈다. 그는"교회는 내 것이 아닌데, 대형화된 교회는 담임목사 개인의 교회로 인식한다"고 덧붙였다.

오 목사는 "교회 재원은 돈이 아니라 헌금"이라며 "헌금은 평범한 신도들의 헌금도 있지만 그 가운데는 수많은 노동자들의 피와 땀이 배인 헌금이나 길거리에서 김밥을 팔아서 마련한 헌금도 있다"고 강조했다.

<최재덕 기자 diline47@paran.com>
저작권자© 한국의 대표 진보언론 민중의소리
  • 기사입력 : 2011-01-30 19:52:19
  • 최종업데이트 : 2011-02-01 11:02:29

맨위로

  • 트위터로 보내기
  • 프린트하기

Copyright ⓒ 민중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