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민주당 "검찰 수사의지 없어..간접적 선거운동"

정혜규 기자

입력 2011-04-25 16:09:26 l 수정 2011-04-25 17:13:57

민주당이 '4.27 강원도지사 보궐선거'와 관련해 한나라당 엄기영 후보측의 불법선거운동을 수사중인 검찰에 대해 '수사의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백원우 의원 등 민주당 소속 의원 7명은 25일 민주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을 방문해 이기동 지청장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최근 강릉에서 불거진 불법선거 논란과 관련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백 의원 등은 "검찰이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이후 권력형 비리에 대해 편파적 수사를 해왔다"며 "실무 총 책임자인 최모씨를 조속히 검거하고 1억여원에 달하는 자금 출처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또 "검찰에서는 이번 불법 선거 가담자를 30명 내외로 보고 있지만 민주당이 자체 파악한 결과 40여명의 인원이 동원된 것을 확인했다"며 "사건의 실제 규모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를 해달라"고 전달했다.

이어 김모(37)씨 등 이번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3명 중에서 '도주 염려가 없다' 등의 이유로 전모(41)씨에 대한 영장신청이 기각된 것에 대해서도 "한나라당과 불법 선거 운동원들의 연결고리를 밝혀줄 인물"이라며 "검찰은 영장 기각을 재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민주당에 따르면 면담 과정에서 이 지청장은 "이번 일은 4~5일 정도 걸친 짧은 사안으로, 심각한 범죄는 아닌 것 같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또 "4.27 재보궐 선거 이후에야 검찰에서 수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는 등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불법 선거운동 정황들이 속속 들어나는 상황에서 수사당국이 매우 미온적인 대처를 하는 것이 우려스럽다"며 "이 사안에 대해 부실, 소극 수사를 하는 것은 이번 선거에서 한나라당에 대한 간접적인 선거운동이라 볼 수 있다"고 비판했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