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나경원家 사학재단, 한나라당 집권후 정부지원금 8배 늘어

이정미 기자 voice@voiceofpeople.org

입력 2011-10-21 11:48:38 l 수정 2011-10-21 12:22:58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의 부친이 소유한 사학재단의 정부 지원 예산이 2007년 이후 급격히 늘어나 의혹을 사고 있다. 이 시기는 이 사학재단의 이사로 재직하고 있는 나 후보가 18대 국회에 입성한 시기이자 한나라당이 집권한 시기와 일치한다.

나 후보 아버지가 소유하고 있는 홍신학원의 2004년 정부지원금은 1억3천9백만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2007년 11억1천6백만원으로 급증했으며, 2009년에는 무려 23억5천5백만원에 달한다.

이같은 사실은 박원순 야권단일후보 선대위 유세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기홍 미래교육희망 이사장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서 드러났다.
유 이사장은 "나경원 이사의 국회 재입성 및 한나라당의 집권 등과 시기가 묘하게 겹친다"며 의혹을 드러냈다.

유 위원장은 정부지원 예산 의혹뿐 아니라 홍신학원이 지난 2004년부터 2009년 사이 각종 불법 행위로 교육청으로부터 총 55회의 경고 및 징계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유 위원장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홍신학원은 2004년부터 2009년 사이 각종 감사에서 학부모회 불법찬조금 모금, 급식업체 선정 부적정, 업체로부터 향응수수 등으로 모두 주의 44회, 경고 10회, 경징계 1회 처분을 받았다. 화곡고등학교는 학교급식 감사에서 2회, 종합감사에서 8회, 불법찬조금 민원조사에서 10회, 취약정책 집중감사에서 3회의 지적을 받았다. 화곡중학교도 종합감사에서 3회, 학교수련행사 금품향응수수조사에서 12회의 주의,경고 등을 받았다.

또 유 이사장은 홍신학원의 재단전입금이 정부 지원에 비해 턱없이 낮은 것으로 드러나 "재단의 의무는 소홀히 하면서 엄청난 정부 지원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2004년부터 2011년의 8년간 흥신학원의 재단전입금은 총1억8천2백만원에 불과한 반면 정부의 교육환경개선사업비 지원은 총 80억7천7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유 위원장은 "법정 전입금의 불과 3.9%에서 7.4%정도만 부담해 재단의 의무를 소홀히 하면서 정부 지원은 환경개선사업비로만 연평균 10억원 이상을 받은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정부 지원의 배경에 홍신학원 이사로 재직중인 나 의원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의혹을 사고 있다.

앞서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은 나 후보 부친 소유의 화곡중·고등학교가 ""16대 국회 당시 감사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지만 50일 정도를 끌다가 유일하게 감사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학교"라며 "'왜 제출하지 않았느냐'고 했더니 행정실장이 불태워버렸다고 직접 해명을 할 정도로 운영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던 학교"라고 폭로한 바 있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