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동영상 방송 ENS 대학 청소년

장상진 기자 '선생님 맞습니까' 보도 논란

강경훈 기자 qwereer@vop.co.kr
장상진

장상진 기자가 기사에 인용한 시험문제.



<조선일보> 16일자에서 장상진 기자가 쓴 '어떤 중학교 황당한 국사시험...선생님 맞습니까'라는 기사가 인터넷상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더군다나 해당 기사에 등장하는 국사 교사는 장상진 기자의 기사에서 자신의 근무지가 일부 노출된 데 대해서도 문제를 삼고 있다.

장상진 기자의 기사는 이날 "경기도의 한 중학교 교사는 인터넷 방송 '나는 꼼수다'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을 싸잡아 조롱하려는 목적으로 인용된 발언들을 3학년 국사시험 문제에 예문으로 출제하고 이를 트위터에도 공개했다"고 전했다.

장상진 기자는 이어 "'junomind'라는 아이디의 한 트위터 이용자는 13일 트위터에 자신을 '중학교 역사 교사'라고 소개한 뒤 '09년 5월 시사자키 오프닝멘트를 기말고사에 출제했어요. 분명히 답을 알려줬는데도 이명박이라 쓰는 애들이 있네요 ㅋㅋ'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낸 시험 문제지를 찍은 사진을 올렸다"고 썼다.

장상진 기자에 따르면 사진 속 시험지에 나타난 문제는 '(A)은 교회 장로입니다', '(A)은 대표적인 친미주의자입니다' 등과 같이 괄호속 A에 대한 설명 8개를 제시한 뒤, 학생에게 이 인물이 누구인지를 찾아내도록 하는 내용이다.

장상진 기자는 "열거된 나머지 설명들은 ▲친일파와 손잡았다 ▲정적을 정치적 타살 했다는 비난을 듣고 있다 ▲북한을 자극해 결국 도발하도록 조장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사고 있다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자 경찰을 앞세워 가혹하게 탄압했다 ▲그러다가 권좌에서 쫓겨났다 ▲해외로 망명한 뒤 그곳에서 비극적 최후를 맞는다 등이었다"고 소개했다.

해당 국사 교사가 문제삼는 부분은 장상진 기자가 교사의 근무지와 신분을 간접적으로 거론한 것인데, 장상진 기자는 이 기사에서 "본지 확인 결과, ‘junomind’는 경기 구리시의 S 중학교에서 국사를 담당하는 이모(32) 교사이며, 그의 트위터 글(트윗)에 소개된 시험 문제는 실제로 지난 13일 이 학교의 3학년 기말고사 시험 문제로 출제된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해당시험 문제가 정규 교과 과정에서 가르치는 내용과 부합하느냐'는 질문에 "교과서 본문 내용은 아니지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배포한 교육용 CD에도 같은 내용이 나오므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상진 기자는 이 학교 교감의 말을 인용해 "내용을 듣고 보니 문제가 황당하다. 이 교사가 젊어서인지 비판적 발언이 많아 구두로 경고한 적은 있다"고 해당 교사의 답변을 반박했다.

장상진 기자의 보도에 해당 교사는 트위터에 "조선일보 장상진기자가 전화했구요 어떻게 알았는지 학교와 교감샘께도 전화했네요~ 궁금한점 제 연락처와 근무지를 알아낸 것이 합법인가요? 이일의 경과를 떠나 전 학교에 혼란을 일으킨 사람이 되었네요"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장상진 기자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공개하며, 보도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트위터에서 "오히려 장상진 기자에게 기자가 맞냐고 묻고 싶다", "장상진 기자는 기자 아님", "선생님이 애송이 기자에게 맞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장상진 기자는 <조선일보> 사회부에서 법조 분야 취재를 담당하고 있으며, 지난 2007년에는 법조언론인클럽이 선정한 '올해의 법조기자'로 선출되기도 했다. 장 기자는 또 '변양균.신정아 게이트'를 특종보도해 유명세를 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