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불법 영어 캠프를 운영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돼 벌금형까지 받은 업체가 아직도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시교육지원청 등이 26일 밝힌 바에 따르면, J영어마을은 관할 교육청에 신고등록을 하지 않고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에서 영어캠프를 하던 중 지난해 1월 제주시교육청의 고발로 약식기소돼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같은 해 9월에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컨테이너 6개 동이 모두 철거됐다.

이에 대해 J영어마을은 '우리는 학원이나 교습소가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이 벌금처분에 불복하고 정식 재판을 청구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영어마을은 제주시 구좌읍에 리조트를 빌려 자리를 옮긴 후 지난해 12월 또다시 학생들을 모집해 영업을 계속했다.

제주시교육지원청은 '계약사항과는 다르게 수업이 부실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학부모들의 민원이 빗발치자 지난 5일 J영어마을을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경찰에 추가 고발했다.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는 J영어마을은 2006년부터 제주의 여러 곳을 옮겨 다니며 영어캠프를 운영해 왔으며, 그때마다 파행적인 운영으로 많은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터넷상에는 'J영어마을 피해자 모임'까지 결성된 상태다.

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무등록 업체임이 확정되면 해당 시설에 이를 알리는 문구를 게시하거나 출입제한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며 "환불 등 업체의 불공정약관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J영어마을은 지난해 말 전국의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영어 캠프 참가자를 모집하면서 항공료를 제외하고 2주에 170만원까지 참가비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영어마을은 당초 강사진이 30여명이나 되고 원어민 강사도 있다고 광고했으나, 실제 강사는 4~5명에 교육 프로그램도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지난 13일부터 이 영어마을에서 일하던 뉴질랜드 원어민 강사 매키 루크(33)씨는 20여일만에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다 캠프 측 관계자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그는 임금도 받지 못한 채로 제주공항에서 '불법 영어캠프 가는 원어민에 경고하는 사람'이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