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동영상 방송 ENS 대학 청소년

정옥임 한일합방 발언 논란...반성은 커녕 "다시듣기 해보겠다"

강경훈 기자 qwereer@vop.co.kr
정옥임 한일합방 발언 논란.

정옥임 한일합방 발언 논란.



새누리당 정옥임 의원이 한일합방 발언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정옥임 의원은 24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박선원 민주통합당 예비후보와 토론을 벌이던 도정 "한일합방 100주년이 넘었습니다"라고 말해 물의를 일으켰다.

정옥임 의원은 한일합방 발언에 이어 "그래서 새로운 100년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하자는 것이 이명박 정부의 입장이다. 가장 현안이 되는 위안부, 독도 문제 등이 있는데 독조 문제와 관련해서는 일본 시네마현에서 다케시마의 날을 정한 것은 어느 정부 때였냐"고 말했다.

정옥임 의원의 한일합방 발언에 박 후보가 "한일합방 100주년이라는 표현은 잘못된 것이다"라고 지적하자 정 의원은 "100년이 지났다 했습니다"라고 시정했다.

정옥임 의원은 마지막 발언을 통해 "한일합방 100년입니다. 그 표현을 정확히 한다"고 말하자 손석희 교수는 "명확한 용어는 한일강제병합이다"라고 정정했다. 정옥임 의원은 결국 "강제병합 100년입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정옥임 의원의 한일합방 발언은 트위터 등 SNS 상에서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정옥임 의원은 한일합방 발언과 관련해 한 누리꾼과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한 누리꾼이 트위터에 "정 의원님 한일합방 100주년이라고 하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뭐 기념할 일이라고"라며 질타하자 정 의원은 "제가 한 말이 아니고 상대가 그런 식으로 얘기해서 두번이나 정정했지요. 시비 걸지 마시기를"이라며 감정적으로 대응했다.

'시선집중' 인터뷰 원문에는 정옥임 의원이 "한일합방 100주년"이라고 말했다고 적시돼 있다. 정 의원은 트위터에 '한일합방이라는 표현은 학교 다닐 때 그렇게 배워 무심결에 튀어나왔다. 이 점은 사과드린다"고 썼다. 다만 그는 "100주년이란 표현을 썼는지는 일단 미리 사과하고, '다시듣기' 해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