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김태호 터널 디도스' 파문..."새누리, 출퇴근 막아 선거 방해"

새누리 전 중앙당 청년위원장 지난해 보궐선거 당시 "김태호에 1억원 전달"

강보현 기자 rimbaud@vop.co.kr

입력 2012-09-28 01:27:16 l 수정 2012-09-28 07:56:49

새누리당 전 중앙당 청년위원장이 지난해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방해했다는 폭로를 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손모씨는 구속 직전 작성한 자필 진술서에서 이같은 내용을 폭로했다.

진술서에는 "지난해 4.27 경남 김해을 보선을 앞두고 당으로부터 TH(김태호 의원)에게 1억원을 전달하는 요청을 받고 김해를 찾아가 돈을 줬다"고 기록돼 있다.

또 진술서에는 "(돈의 사용처는 창원) 터널을 막아 출퇴근하는 근로자들이 투표 참여를 방해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들었음. 그 돈으로 차량을 동원할 것이라고 했음. 오전오후에는 유권자를 실어나르고, 저녁에는 교통체증을 유발해 투표장에 못 가게 하는 전략"이라고 적혀 있다.

손씨는 또 "2010년 6월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정 의원으로부터 1천만원을 받아 지방의원 후보 7~8명에게 돌렸다"고도 했다. 정 의원은 총선에서 성 추문으로 논란은 빚은 정우택(청주 상당) 의원을 말한다.

손씨는 정 의원의 최측근으로 평가됐으나 지난 4월 총선 과정에서 사이가 틀어졌다. 당시 정 의원은 손씨를 자신의 성추문 유포 진원지로 지목했다.

민주통합당은 손씨의 폭로를 '손○○ 게이트' 라고 규정했다. 민주당은 25일 청주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 데 이어서 중앙당과 충북도당이 26일과 27일 잇따라 성명을 내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민주당의 박용진 대변인은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해을 투표 방해, 정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 '손○○ 게이트' 수사를 촉구한다"며 "유권자의 투표 참여를 저지할 목적으로 공작을 했다는 의혹은 '관위 디도스 공격'과 같은 엄중한 처벌 대상"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 "2010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에서 정우택 최고위원이 지방 의원 7~8명에게 1000만원을 뿌렸다고 진술한 지역 언론의 보도가 있다. 정 최고위원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또한 "손 전 위원장이 정 최고위원의 불법 성매매 의혹도 증언하고 있다"며 "지역 언론과 손 전 위원장의 증언을 종합한 결과, 정 최고위원이 2007년 대만·미국 등에서 성매수를 했다는 의혹이 있다. 이에 대해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새누리당 충북도당은 같은 날 반박성명을 통해 "4.11 총선에 이어 대선을 목전에 두고 편향적인 모 언론과 민주당의 공작정치가 전모를 드러낸 것"이라며 "날조된 허위 사실로 주민을 현혹하는 권모술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