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4대강 감사, 무엇이 누락됐나

지난 17일 감사원은 4대강 사업이 총체적 부실이라는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원은 ▲ 설계부실에 따른 보(댐) 내구성 부족 및 계속된 유실, 침하로 근본적 보강 필요 ▲ 수질을 BOD(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만으로 관리해 수질 상태 왜곡 등 수질 악화 우려 ▲ 조류경보제 미 운영으로 상수원 안정성 우려 ▲ 준설량 검토 불합리 등을 지적했다.

이에 다수의 언론들은 감사원의 4대강 감사에 MB 정권이 매우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18일 국토해양부 권도엽 장관과 환경부 유영숙 장관은 감사원 감사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까지 열었고, 청와대는 ‘일부 부족한 것을 전체인 것처럼 과장했다’는 식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번 감사원의 4대강 감사는 2011년 1월 4대강 감사와 180도 다르다. 당시 감사원은 “하상 퇴적토 준설과 노후 제방 보강, 댐 건설 등으로 홍수 예방, 가뭄극복, 기후 변화 대비 등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감사원의 발표는 MB 정권의 눈치를 더 이상 보지 않겠다는 ‘독립선언’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이번 4대강 감사 역시 내용적으로 부족한 것이 많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