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미국 시민권 포기가 장관 조건…가족은 안한다”

최명규 기자 acrow@vop.co.kr
입력 2013-02-18 18:16:38l수정 2013-02-18 18:38:52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뉴시스



'국적논란'에 휩싸인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는 18일 미국 시민권 포기 문제와 관련해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조건이라고 했다"며 시민권 포기 의사를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에 있는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가족들에 대해선 "(시민권 포기를) 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김 후보자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 "뜻이 굉장히 강하고 나라를 전체적으로 서스테이너블(지속 가능)하게 만들겠다는 의지가 감명 깊었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과의 인연에 대해선 "2007년 하버드대와 스탠퍼드대가 공동 개최한 프로그램에 참가해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당시 대선 후보였던 박 당선인을 만났다"며 "그 이후로 가끔 만나 정치, 경제, IT 등에 대해 조언을 해줬다"고 밝혔다.

미래부 운영 방향에 대해선 "박 당선인의 뜻과 같다"며 "장관 후보 임명은 영광이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박 당선인의 뜻을 받들어 열심히, 도전적으로 해보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내가 국내에 네트워크가 없지만 바깥사람이라는 게 장점이 될 수 있다고 본다"고도 말했다.

김 후보자는 향후 정책 추진 과정에서 한미간 이해관계가 충돌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엔 "지금 할 얘기는 아니다"라며 "진지한 얘기는 청문회에서 설명하겠다"고 답을 피했다.

김 후보자는 이 날 자신의 사무실에서 방송통신위원회, 교육과학기술부 등 관계부처 실국장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