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北, 6·15선언 기념 공동행사 제안

강보현 기자 rimbaud@vop.co.kr
입력 2013-05-23 13:14:25l수정 2013-05-23 13:22:41
북측이 6.15공동선언 13주년 기념행사를 개성이나 금강산에서 남.북.해외 공동행사로 진행하자고 팩스를 보내 제안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는 23일 “22일 6.15북측위원회로부터 ‘6.15공동선언 발표 13돌을 맞으며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를 개성 또는 금강산에서 진행하자’는 제의를 받았다”며 북측이 보낸 팩스 내용을 공개했다.

아래는 북측위에서 보냈다는 팩스 내용의 전문이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앞

북남사이에 대결상태가 극도로 첨예해진 어려운 속에서도 공동선언 리행을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귀 위원회들에 인사를 보냅니다.

머지않아 력사적인 6.15 북남공동선언발표 13돌을 맞이하게 됩니다.

6.15공동선언이 채택발표된 것은 반세기 이상 지속되어온 분렬과 대결의 비극적 력사를 털어버리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출발을 알린 민족사에 특기할 대사변이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5년간 공동선언이 전면 부정되고 좋게 발전해오던 북남관계는 완전히 파탄되어 해마다 해내외의 커다란 기대와 관심 속에 성대하게 진행되어오던 민족공동의 통일회합은 이루어지지 못하였으며 오늘날에 와서는 동족에 대한 극도의 적대감이 고취되는 속에 6.15의 소중한 전취물인 개성공업지구까지 폐쇄될 위기에 직면하였습니다.

이것은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부정하면 민족의 안녕과 통일에 대해 기대할 수 없고 전쟁밖에 초래될 것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북남관계를 원상회복하고 자주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유일한 출로는 공동선언 리행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측위원회는 현 정세하에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6.15의 흐름을 계속 이어나가려는 시종일관한 립장으로부터 6.15공동선언 발표 13돌을 맞으며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를 개성 또는 금강산에서 진행하자는 것을 남측위원회와 해외측위원회에 제의합니다.

긍정적인 회답을 기대합니다.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주체102(2013)년 5월22일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