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진보당 “국정원 전라도비하 댓글공작, 처벌해야”

김주형 기자 kjh@vop.co.kr
입력 2013-07-02 16:33:17l수정 2013-07-02 18:07:30
통합진보당 광주시당(위원장 윤민호)은 2일 성명을 통해 “국정원의 전라도 비하 댓글공장은 범죄행위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 진보당은 “국가정보원이 홍어, 절라디언, 폭동 등 전라도를 비하하고 5.18민중항쟁을 왜곡하는 소위 온라인 댓글공작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국가의 최고 정보기관이 불법적인 선거운동에 나선 것도 모자라, 국론을 분열하고 국민을 매도하는 혐오스러운 집단으로 전락한 현실이 참담할 뿐”이라며 탄식했다.

나아가 “국정원의 댓글공작 행태는 최근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는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의 모습과 똑같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적”이라며 “국정원은 최근 일베의 일부 회원들을 안보 특강에 초청하는 등 스스로 ‘일베 양성소’, ‘일베 배후’라는 것을 보여준 셈”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국정원의 지역감정 조장 행위와 일베와의 관계 문제는 오늘부터 시작된 국정조사에서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국정원의 댓글공작은 5.18민중항쟁과 전라도민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인 만큼 검찰 수사에서 철저하게 조사되고 처벌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