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동영상 방송 ENS 대학 청소년

북한에서 첫 애국가, 평양 시민들도 기립해 예우 갖춰

홍민철 기자
북한에서 첫 애국가

북한에서 첫 애국가.ⓒYTN 화면캡쳐



북한에서 첫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지난 14일 평양 정주영 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김우식(19·수원시청)과 이영균(19·고양시청)은 남자 주니어 85kg 급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해 북한에서 첫 애국가가 나온 것.

이날 두 선수가 메달을 획득한 데엔 타 국가 선수들 출전선수가 없어 두 선수만 출전해서 따낸 것이지만, 두 선수가 메달을 획득하면서 이날 북한 하늘에는 사상 처음으로 애국가가 흘러나왔따.

북한에서 열린 스포츠 행사에서 태극기와 애국가가 허용되고, ‘대한민국’ 국호 사용까지 허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대한민국’ 대신 ‘대한올림픽위원회(KOC)’를 쓰고 태극기 대신 한반도기(통일기)를 사용했다.

북한에서 첫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말 감동적인 순간이다", "평양 시민들의 예우가 눈에 띄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