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사회 ‘날치기 면허발급, 철도노조 탄압’ 규탄

시민대책위, 제 단체, 정당 등 100여명 ‘사회적 논의’ 촉구

김주형 기자 kjh@vop.co.kr
입력 2013-12-30 13:14:26l수정 2013-12-30 15:09:47
수서발KTX 면허발급·철도노조 탄압 규탄하는 광주 시민사회

광주지역 시민사회는 30일 오전 광주역 앞에서 ‘수서발KTX 면허발급·철도노조 탄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민중의소리



철도노조 파업 22일째, 광주지역 시민사회가 국토교통부의 기습적인 수서발 KTX 면허 발급과 철도노조에 대한 탄압을 규탄하는 한편 철도민영화 관련 ‘사회적 논의’를 촉구했다.

KTX민영화 저지, 철도공공성 강화를 위한 광주시민대책위와 광주지역 제 시민단체, 정당은 30일 오전 11시 광주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날치기 면허 발급 중단 △사회적 논의 통한 철도민영화 중단 △철도노조 탄압 중단 △박근혜 정부 퇴진 등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박봉주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장,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를 비롯해 100여명이 함께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국회와 종교계의 중재 노력이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자행된 불법적인 면허발급으로 박근혜 정권은 후안무치한 날치기정권임을 다시한번 만천하에 보여주었다”면서 “(이는) 철도노조, 민주노총 뿐만이 아니라 종교계와 야당도 대화 상대로 인정하지 않는 모습은 무소불위 독재정권의 모습”이라 꼬집었다.

이어 “철도파업을 지지하고 민영화를 반대하여 총파업에 나선 10만의 노동자, 국민들의 목소리가 귀에 들리지 않는가?”라며 “박근혜 정부와 철도공사는 실체도 없는 유령회사의 면허발급을 즉각 취소하고 사회적 논의를 통해 철도민영화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어렵게 교섭재개를 합의해 나선지 30분만에 현오석 부총리는 담화를 통해 인건비 과다지출, 직원자녀 세습, 평생고용 등의 거짓말로 국민을 현혹시키는 괴담수준의 내용을 유포시키는 막가파식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유언비어 수준의 괴담 유포와 더불어 8천여명의 직위해제, 집행부 490여명 파면, 해임 등 징계절차, 77억원의 손배가압류, 660여명의 신규채용 공고와 추가 채용 검토에 이어 ‘직권면직 입법’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 철도노조 탄압을 규탄했다.

박봉주 민주노총 광주본부장은 “지난 주말(12월28일) 박근혜 정권에 대한 국민의 분노, 노동자의 분노가 얼마나 큰지 똑똑히 확인할 수 있었다. 철도를 지켜내고 민영화를 막아내고자 하는 노동자 민중의 열망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아무리 탄압해도 굴복하는 노동자, 민중이 아니다. 박근혜 정권에 대한 더 큰 저항이 일어날 것”이라 역설했다.

장유리 철도노조 호남지방본부 광주전기지부장은 “철도민영화 반대는 국민의 요구가 됐디. 그런데도 수서발 KTX 회사 설립에 이어 면허 발급을 날치기했다”면서 “파업을 종료시키기 위한 치졸한 여론조작, 유언비어 날조를 중단하라. 면허발급 취소하고 철도 문제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전개해야 할 것”이라 다그쳤다.

  • 1
  • 2
  • 3
  • 4
  • 5
  • 6
  • 7

  •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