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현장 갑니다” 다이빙벨 속 이종인 대표 [포토]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24일 오후 인천 중구 항동 사무실에서 민중의소리와 인터뷰를 마친뒤 다이빙벨 안에서 설명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다이빙벨을 싣고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인 진도로 향했다. 이종인 대표와 다이빙벨은 25일 오전 9시 경 현장에 도착했다.

앞서 전날 구조당국은 25일부터 세월호 침몰사고 수색작업에 참여하도록 허락했다. 전날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열린 범부처 사고대책본부-실종자 가족 면담에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은 이종인 대표의 수색참여와 관련한 가족들의 요구에 직접 이종인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세월호 침몰사고 수색작업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청장은 통화에서 "이종인 대표를 포함해 모든 역량을 힘을 합쳐서 구조작업에 힘을 기울여줬으면 좋겠다"고 했고, 이종인 대표는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총동원해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이종인 대표는 지난 21일 세월호 침몰사고 해역에 다이빙벨을 수중에 투입해 실종자 수색에 직접 나설 계획이었으나, 해경이 이를 거부했다. 이 대표는 다음날 현장에서 철수했다.

하지만 지난 23일 새벽 사고 해역에 도착한 바지선에 다이빙벨이 대기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세월호 침몰사고 수색작업에 진척이 없자 다이빙벨을 뒤늦게 몰래 투입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