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몽준 부인, ‘국민 미개’ 아들 발언에 “바른 말이지만 시기 안 좋아”
정몽준 의원 부인 김영명
'민중의소리'가 11일 단독 입수한 동영상에서 정몽준 의원의 부인인 김영명 씨는 '국민이 미개하다'고 발언한 막내아들에 대해 “바른 소리했다고 격려해주시고 위로해주시고 하는데 시기가 안 좋았다”며 “어린아이다 보니 말 선택이 안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민중의소리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당한 정몽준 의원 부인 김영명 씨가 ‘국민이 미개하다’는 아들의 발언에 대해 “바른 말이지만 시기가 안 좋았다”고 말해 논란이 다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민중의소리>가 11일 단독 입수한 동영상에서 김 씨는 서울지역의 한 구청장 후보 캠프를 방문한 자리에서 “막내가 일을 저지른 거 아시죠?”라며 “아이가 지난번 대학 가는 거 실패하고 재수생”이라고 아들이 일으킨 논란을 언급했다.

이어 “바른 소리했다고 격려해주시고 위로해주시고 하는데 시기가 안 좋았다”며 “어린아이다 보니 말 선택이 안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정 의원의 막내아들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침몰사고 와 관련해 “우리나라 국민들은 대통령이 가서 최대한 수색 노력하겠다는데도 소리 지르고 욕하고 국무총리한테 물세례하잖아”라며 “국민 정서 자체가 굉장히 미개한데 대통령만 신적인 존재가 돼서 국민의 모든 니즈를 충족시키길 기대하는 게 말도 안 되는 거지”라고 말해 공분을 샀다.

이에 정 의원은 지난달 21일 “제 막내아들의 철없는 행동에 아버지로서 죄송하기 그지없다”며 “저희 아이도 반성하고 있지만 이 모든 것이 아이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한 바 있다.

또한, 이 동영상에서 김 씨는 “서울을 변화시키고 발전시킬 후보는 정몽준이 후보가 돼야 박원순 시장에게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 의원의 지지를 호소했다.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김 씨는 지난 9일 불법선거운동 혐의로 영등포 경찰서에 고발된 이후 이 자리에서도 정 의원의 지지를 호소해 불법선거 논란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