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기사검색
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의소리 | 일본 시민단체, 아베 총리에 ‘관동대지진 조선인학살 규명’ 청원

일본 시민단체, 아베 총리에 ‘관동대지진 조선인학살 규명’ 청원

고희철 기자
일제 관동대지진 만행
일제 관동대지진 만행ⓒ출처 : 화면캡쳐

일본 시민단체가 1923년 9월 일본 관동대지진 당시 자행된 조선인 학살에 대한 진상규명을 아베 신조 총리에게 요구한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에서 활동하는 조선인학살 연구자들과 지역 시민들로 구성된 '간토대지진시 조선인 학살의 국가책임을 묻는 모임'은 오는 21일 아베 총리와 중·참 양원 의장에게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진상규명을 해달라는 청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 모임은 이 청원에 공감하는 5천여명의 시민으로부터 받은 서명 명부도 청원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이 모임은 일본 정부가 나서서 △일본군과 경찰이 관여한 사건을 포함한 조선인 학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해 공표할 것 △조선인·중국인·일본인 희생자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해 공표할 것 △조사결과를 게시하고 영구보존할 것 등을 청원하기로 했다.

1923년 9월 관동대지진 때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켰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확산되면서 6천 명 넘는 조선인들이 일본 군인과 경찰, 민간인 자경단 등에 의해 학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진실을 은폐하고 있어 정확한 희생자 수나 유골의 행방 등 기본적인 것도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지난해 6월 주일한국대사관 이전 과정에서 조선인 사망자 중 일부인 290명의 신상명세, 피살 일시, 장소, 상황, 학살 방식 등이 기록된 피해자 명부가 발견되면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