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역 사고, 사진 찍으러 화물열차 올라간 20대 감전사
노량진역 사고
22일 오후 8시 30분께 서울 노량진역에서 감전사고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뉴시스

지하철 1호선 노량진역에 정차한 화물 운반 열차에 20대 남성이 올라갔다가 감전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22일 오후 8시 30분께 1호선 노량진역에서 시멘트 운반 화물 열차가 잠시 멈춰있는 사이 김모(22)씨가 열차 위로 올라갔다가 고압선에 감전돼 현장에서 숨졌다.

조사결과 사망한 김씨는 일행 황모(22)씨, 정모(22)씨와 함께 의자에 앉아 있다가 화물열차를 보고 사진을 찍어달라며 철제 계단을 이용해 열차 위에 올랐다가 고압선에 닿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 상황을 목격했던 김씨 일행은 “김씨가 화물열차 위에 올라가자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몸에 불이 붙었다”고 진술했다.

사고 발생 후 소방당국은 소방차와 인력을 출동시켜 사고를 수습했고, 사고 발생 1시간 뒤인 오후 9시40분께 김씨의 시신은 응급차에 실려 중앙대 병원으로 이송됐다.

코레일 측은 “금일 20시 30분경 노량진역에 정차 중이던 화물열차에서 감전사고가 발생하여, KTX 및 일반열차, 전동열차는 정상 운행 중에 있으며 일부 급행 전동열차가 통과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씨가 올라간 화물열차는 오류역에서 망우역으로 향하던 열차로 노량진역에서 출발 신호를 기다린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