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덕 후보 친딸 “자녀 버린 아버지, 교육감 자격 없어” 글 남겨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의 친딸인 고희경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 후보는 교육감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딸 희경씨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 후보는 자신의 딸과 아들을 십여년 전부터 단 한번도 돌보지 않은 사람으로서 서울시교육감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희경씨는 "제가 11살 때부터 아버지가 없이 살았는데 그 동안 아버지는 전화는 물론이고 인터넷 등을 통해서도 단 한번도 안부를 묻지 않았다"며 "더불어 재정적으로도 나와 내 남동생의 양육비를 단 한번도 지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에서 제가 성장하는 동안에 언론을 통해서 저의 생물학적 아버지인 고 후보가 일반 학생들에게 어떻게 공부하고 어떻게 성공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강연을 하는 것을 봤다"면서 "처음에 그런 사실을 알게 됐을 때 무척 화가 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의 자녀들을 가르치지도 않고 아니 정확히는 자신의 자녀들을 버린 사람이 위선적으로 말하고 행동하고 있었다"고 꼬집었다.

희경씨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교육감 후보로 나선 고 후보를 보고서 가만히 참고 있을 수는 없었다"며 "고 후보가 교육감 후보에 서 있는 상황에서 침묵하는 것은 서울 시민을 속이는 일이다. 그가 교육감 후보로서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고 글을 남긴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식조차 가르칠 뜻이없던 사람이 어떻게 한 도시의 교육 수장이 될 수 있겠느냐"라며 "서울 시민들이 누가 교육감으로 적합한지 올바른 결정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실제 고 후보는 전 부인과 이혼한 뒤 자녀를 본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 후보 캠프 관계자는 "98년도에 전 아내가 자녀 둘을 데리고 미국으로 갔고 4년 뒤 이혼을 했다"며 "이후 고 후보는 두 자녀를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