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 “일본 식민지배·분단은 하나님 뜻”
문창득 강연
문창득 강연ⓒKBS화면캡쳐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과거 강연에서 "일본 식민지배는 하나님의 뜻" "분단은 하나님의 뜻" "4.3폭동사태는 공산주의자 반란" "일본이 이웃인 건 지정학적 축복" 등의 발언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KBS 메인 뉴스프로그램 ‘뉴스9’는 11일 메인 뉴스로 문 후보자가 2011년 서울 용산구 한 교회에서 문 후보자가 강연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내보냈다.

이 동영상에서 문 후보자는 “하나님은 왜 이 나라를 일본한테 식민지로 만들었습니까, 라고 우리가 항의할 수 있겠지, 속으로. 아까 말했듯이 하나님의 뜻이 있는 거야. 너희들은 이조 5백년 허송세월 보낸 민족이다. 너희들은 시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이) 남북 분단을 만들게 해주셨어. 저는 지금 와서 보면 그것도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당시 우리 체질로 봤을 때 한국한테 온전한 독립을 주셨으면 우리는 공산화될 수밖에 없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문 후보자는 2012년 한 강연에서 “제주도 4.3 폭동사태라는 게 있어서.. 공산주의자들이 거기서(제주도) 반란을 일으켰어요”라고 말했고 또다른 강연에서 “일본으로부터 기술을 받아와가지고 경제개발할 수 있었던 거예요, 지금 우리보다 일본이 점점 사그라지잖아요,그럼 일본의 지정학이 아주 축복의 지정학으로 하느님께서 만들어 주시는 거란 말이에요”라고 밝히기도 했다.

문 후보자는 과거 <중앙일보>에 게재된 ‘수치의 옷을 이제는 벗자’ 칼럼에서 “제국주의가 요동치던 세계사적 입장에서 볼 때 약소국인 조선은 식민지가 될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을지 모른다”며 “지난 100년 동안 우리는 일본만을 탓하며 지내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