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시급 5580원 타결...370원 인상, 월급 기준 116만6220원
최저임금! 박근혜 대통령 현실화하라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최저임금 현실화 촉구 양대 노총 위원장 기자회견에서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 참가자들이 최저임금 현실화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김철수 기자

내년 최저임금 시급이 올해(5210원) 보다 370원 오른 5580원으로 결정됐다. 인상폭은 7.1%로 지난해 7.2%(350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내년 최저임금 시급을 월급으로 환산하면 116만6220원(월 209시간 기준)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26일 오후 3시부터 6차 전원회의를 열고 자정을 넘겨 회의를 진행한 끝에 27일 새벽 내년 최저임금 인상안을 의결했다.

당초 노동계는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6.8% 인상한 6700원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사용자 측은 동결안인 5210원을 제시하면서 팽팽히 맞섰다.

이달 초부터 매주 열리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된 전원회의에서는 양측 주장이 맞서면서 논의에 진전이 없었다. 그러나 24일 전원회의에서 27일 오전까지 협상을 마무리 짓기로 하면서 노사 양측은 이날 전원회의에서 본격적으로 수정안을 제시했다.

최저임금 동결을 주장하던 사용자위원 측은 이날 오후 처음으로 올해 최저임금 5210원에서 35원 인상한 5245원을 수정안으로 제시했다. 노동계 위원들은 6700원을 고수하다 70원 내린 6630원을 수정안으로 제시했다.

자정을 넘기면서 27일 새벽 사용자위원 측은 5320원을 수정안으로 제시했고, 노동자위원 측은 5990원을 수정안으로 제시했다.

양측의 입장이 다소 좁혀지자 공익위원들이 5580원을 중재안으로 제시했고, 사용자위원 9명이 퇴장한 가운데 공익위원과 노동자위원 18명이 표결을 진행했다.

최저임금위원회 전원위원 27명 중 찬성 18명(공익위원과 노동자위원 전원), 기권 9명(사용자위원 전원) 으로 공익위원 중재안이 가결됐다.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저임금위원회가 의결한 안을 8월 5일까지 확정한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