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5명 단식농성 추가 합류
세월호 사고 희생자 유가족 5명이 20일 단식 농성에 추가 합류했다. 이로써 21일 현재 단식농성에 참여하는 가족은 총 20명이 됐다.
세월호 사고 희생자 유가족 5명이 20일 단식 농성에 추가 합류했다. 이로써 21일 현재 단식농성에 참여하는 가족은 총 20명이 됐다.ⓒ민중의소리 자료사진

세월호 사고 희생자 유가족 5명이 20일 단식 농성에 추가 합류했다. 이로써 21일 현재 단식농성에 참여하는 가족은 총 20명이 됐다.

유가족들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소식을 전한 뒤, 여야에 사고 100일째인 24일까지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단식농성에 합류한 故이수빈 양 어머니 박순미씨는 “우리 아이가 수학여행을 떠난 이후로 꿈속에서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 보니 너무 억울하고 억울해서 부모한테도 나타나지 않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 엄마가 나약하고 힘은 없지만 억울함과 한을 조금이라도 풀어주고 싶어 이 자리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故박성호 군 어머니 정혜숙씨는 “우리 아이들이 수학여행을 가다가 재수 없어 죽은 아이들로 기억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단식을 불사하고도 우리 아이들 죽음의 이유를 알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국민들의 많은 지원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날 단식에 합류한 유가족 중엔 부모님이 아닌 친척도 있었다. 故이은별 양의 이모인 길욱보씨는 “엄마가 아닌 이모지만, 어머님들과 똑같은 마음이다”라며 “끝까지 억울하게 죽은 아이들의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어머님, 아버님들과 같이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가족들은 21일 7.30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자들에게 세월호 참사 특별법과 관련한 공식 질의서를 발송, 24일까지 답변을 요청할 계획이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