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담 ‘세월오월’, 박 대통령을 허수아비서 닭으로 수정
세월오월, 박 대통령...허수아비에서 닭으로 수정
세월오월, 박 대통령...허수아비에서 닭으로 수정ⓒ뉴시스

광주비엔날레 출품작 ‘세월오월’ 중 박근혜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묘사해 광주시로부터 비엔날레 ‘전시 불허’를 통보받은 홍성담 화백이 작품을 수정해 제출하기로 했다.

홍 화백은 8일 오전 광주 동구 금남로 매이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작품을 수정해 제출하겠다”며 “박 대통령 모습 대신 닭을 그려 넣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계급장을 가린 수정본을 광주비엔날레에 제출하겠다”고 전했다.

당초 홍 화백은 광주비엔날레 창설 20주년 기념 특별전에 전시할 '세월오월' 걸개그림을 완성했다. 그림 속에는 5·18당시 시민군과 대인시장에서 주먹밥을 나눠주던 오월 어머니가 세월호를 들어 올리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묘사했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이 개인의 문제가 아닌 정부에게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하지만 이 때문에 홍 화백은 광주시로부터 수정 요구를 들어야 했다. 결국 광주 비엔날레 전시 불허를 받았고 논란이 불거졌다.

홍 화백이 그림을 수정해 제출함에 따라 광주비엔날레재단이 이 작품을 전시할지 주목되고 있다. 광주비엔날레는 이날 오후 광주시립미술관에서 개막하는 특별전에 앞서 홍 작가의 작품이 도착하는 대로 전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