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에 한 목소리로 애도

여야는 18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를 맞아 한 목소리로 고인의 업적과 유훈을 따르자며 애도와 영면을 기원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평생동안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에 헌신하셨고, 용서와 화해를 실천하신 고 김대중 대통령의 업적과 정신은 국민들의 가슴 속에 오래도록 살아 숨쉴 것”이라고 추모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6.15 남북공동선언 등 남북 대화와 협력의 길을 여는 데 애쓴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우리는 진정한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가는 길에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제 정치권이 고인이 남기신 대화와 소통의 정신을 이어나가야 할 때”라며 “여야가 마음을 열어 서로의 입장에 귀를 기울이고, 오직 민생과 국민만을 위해 일하는 국회로 거듭나 성숙한 의회민주주의를 꽃피워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야당에서는 “민주주의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며 고인의 유훈인 ‘행동하는 양심’을 강조했다.

새정치민주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고인의 평생의 정치적 신념이셨던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 그리고 서민과 중산층의 민생경제를 생각하며, 우리당이 지금 현재 무엇을 해야 할 것인지 되새기는 시간, 성찰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님께서는 서거하시기 전 민주주의와 민생경제, 그리고 한반도 평화에 위기가 찾아왔다고 정치권에 경종을 울리며 역할을 주문하셨다”며 “새정치연합은 오늘 국민과 함께 김대중 대통령님을 추모하며, 어떻게 우리 앞에 주어진 과제를 잘 헤쳐나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셨던 서민경제의 위기, 남북관계의 위기 그리고 민주주의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는 사실에 부끄러울 따름”이라며 “‘행동하는 양심’ 김대중 대통령님의 유훈을 되새기며, 국민만 보고 뚜벅뚜벅 앞으로 나갈 것임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죽음 직전에까지 이른 모진 고초와 탄압 속에서도 한평생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을 위해 헌신하셨던 삶이었다”며 “어느 때보다 남북이 극한 대립으로 꽁꽁 얼어붙은 현 상황은 고인을 더욱 뜨겁게 생각나게 한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홍 대변인은 “역사의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려 40년 전 유신독재체제로 돌아가려는 박근혜 정권 앞에서 고인의 당부를 다시 기억한다”며 ‘자유로운 나라를 만들려면 정의롭게 행동하는 양심이 돼야 한다. 독재자에게 고개를 숙이고 아부하는 것은 용서 안 된다’는 고인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결국 승리했던 것은 독재정권의 총칼이 아니라 ‘민주주의’였다”며 “내란음모사건 조작과 정당해산시도에 맞서 진보당은 우리 국민들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한 길을,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향한 한 길을 굳건히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이희호 여사를 비롯한 유가족과 정의화 국회의장,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 등 정당대표, 종교계 대표, 국회의원, 재야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 김 전 대통령의 5주기 추도식이 엄수됐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