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세월호 인양, 돈 많이 들어...시신 위해 비용 지불해야 하나”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이 선체를 살펴보고 있다.(자료사진)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이 선체를 살펴보고 있다.(자료사진)ⓒ뉴시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13일 많은 비용이 든다는 것을 문제 삼아 세월호 인양 포기를 주장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돈과 시간이 너무 많이 들고 추가 희생자가 생길 수 있다”며 “세월호를 인양하지 않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인양이) 의미가 없는 건 아니지만 과연 (실종자 9명의) 그 시신이 확보될 지도 보장이 없다”며 “이미 지금 오늘로써 211일째인데 그런 시신을 위해서 이렇게 많은 힘든 사회적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우리 모두가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해수부에서는 한 1000억원정도 든다고 하지만 이게 한 3000억원,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돈을) 어디서 또 갖다 무리하게 끌어다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족들이 분노하지 않겠느냐’는 사회자의 지적에 “수색 종료를 처음 주장한 사람도 사실 저인데 (그때) 어떻게 그렇게 냉정하게 이야기하느냐고 저를 비난한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이제 유가족들도 동의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연합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주장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지금도 차가운 바다 속에서 집으로 돌아갈 날을 기다리고 있는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질타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 한사람의 생명도 최선을 다해 지키는 것이 국가의 존재이유이며, 그런 점에서 실종자 수색은 정부의 포기할 수 없는 책임이다. 하물며 국가의 안전관리시스템 미비로 억울하게 죽은 국민의 주검조차 돈이 아까워 찾지 말자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또 “침몰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다시는 이런 최악의 인재가 일어나지 않도록 반면교사로 삼기 위해서라도 세월호는 인양되고 보전되어야 마땅하다”며 “김 의원은 세월호 사건으로 드러난 국가안전시스템의 부실을 바다 속에 묻어두고 싶은 모양인데 참으로 후안무치한 망언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