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서울대 교수 구속

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대 교수가 구속됐다.

윤태식 서울북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일 여자 인턴을 비롯해 학생 여러명을 성추행한 혐의(상습 강제 추행)를 받고 있는 서울대 수리과학부 K(53)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윤 판사는 “K교수에 대한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K교수는 이날 오전 10시55분께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두했다. 그는 “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연락한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검찰은 K교수가 지난 7월 다른 학교 출신 20대 여자 인턴을 추행한 혐의를 잡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교내 학생들의 잇따른 제보가 이어졌다.

급기야 피해 학생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자체적으로 구성, K교수가 보냈다는 문자메시지 등을 공개하며 학교 측에 진실 규명을 요구했다.

K교수는 지난달 26일 스스로 학교를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학생들은 그가 면직되면 파면과는 달리 퇴직금이나 연금 수령 등에 아무런 불이익이 없고 진상조사가 중단된다는 점을 들어 반발했다.

이에 서울대는 지난 1일 K교수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교내 인권센터를 통해 진상을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