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승무원에 ‘내려라’ 고함...비행기 후진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뉴시스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미국 뉴욕 JFK 공항에서 기내 승무원 서비스에 불만을 품고 고함을 지르며 책임자를 항공기에서 내리게 해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5일(현지시간) 0시 50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인천으로 출발하는 KE086 항공기는 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가던 중 탑승구로 돌아가 사무장을 내려놓고 나서 다시 출발했다.

이 사건은 출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마침 비행기 일등석에 타고 있던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의 지시에 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한 승무원이 조 부사장에게 견과류를 잘못 건넨 게 화근이 됐다. 승객의 의향을 물은 다음에 견과류를 접시에 담아서 건네야 하는데 무작정 봉지째 갖다준 게 규정에 어긋났다는 것이다.

이에 조 부사장은 그 자리에서 "무슨 서비스를 이렇게 하느냐"며 승무원을 혼냈고, 기내 서비스를 책임지는 사무장을 불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부사장은 사무장에게 서비스 매뉴얼을 확인해보라고 요구했지만, 사무장이 당황을 했는지 태블릿컴퓨터에서 관련 규정을 즉각 찾지 못했다. 그러자 조 부사장은 사무장에게 비행기에서 내리라며 고성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해당 항공편은 인천공항 도착 시간이 예정보다 11분 늦어졌고, 해당 사무장은 다른 항공편을 타고 늦게 한국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기가 활주로로 향하다가 다시 탑승구로 돌아가는 것은 통상 기체 이상이 발견됐거나 승객 안전에 문제가 생겼을 때 하는 것으로, 이번처럼 승무원 서비스 때문에 일어난 것은 전례를 찾기 어렵다.

항공법에는 기장이 항공기의 승무원을 지휘·감독하도록 돼 있어 이번 일에 대해 조 부사장이 월권행위를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조 부사장은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장녀로, 미국에서 대학과 대학원을 마친 뒤 대한항공 호텔면세사업부에 입사해 2006년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본부 부본부장(상무보)을 맡으며 임원직에 올랐다. 이어 전무를 거쳐 지난해 3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기내서비스를 총괄하면서 호텔사업을 도맡고 있다.

조 부사장은 지난해 5월 원정출산 논란으로도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