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인권헌장 관련 책임 통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민 인권헌장 무산을 선언한 것에 대해 성소수자 인권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 시장은 10일 오후 집무실에서 성소수자 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성소수자를 포함해 인권헌장 제정과정에서 벌어진 모든 일에 사과한다"며 "동성애자 및 성소수자 인권단체와 향후 협력하기로 하고, 소통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 배석한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박 시장은 헌장 제정 추진에 관한 발언은 없었으며 '시는 모든 국민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헌법에 따라 모든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헌장을 다시 제정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 직후 박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엄혹하게 존재하는 현실의 갈등 앞에서 더 많은 시간과 토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선택에 따르는 책임을 묵묵히 지고 가겠다. 좀 더 신중하지 못 했던 것과 불미스러운 과정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로 인해 제가 살아온 삶을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상황은 힘들고 모진 시간이었다"며 "인권변호사 경력의 정체성을 지켜가는 것과 갈등 조정자인 서울시장의 사명감 사이에서 밤잠을 설쳤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제가 서 있는 자리에서 현존하는 차별을 없애기 위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논의와 소통의 장을 열겠다"며 "차별 없는 서울을 만들겠다는 첫 마음엔 변함이 없다"고 약속했다.

한편 서울시는 앞선 지난달 28일 헌장 제정을 위한 마지막 시민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성소수자 차별금지 조항 명시 여부를 두고 갈등을 겪다 표결로 조항 포함을 결정하자 합의로 볼 수 없다며 사실상 헌장을 폐기했다.

이에 성소수자 인권단체 등은 강력히 반발하며 서울시가 예정대로 헌장을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