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진보당 당원명부 공개도 요구
통합진보당 해산 선고 촉구하는 보수단체들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정당해산 심판 선고를 앞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해산 선고를 촉구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보수단체가 24일 강제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당원 명부를 공개하라며 정보공개청구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했다.

자유청년연합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통진당 당원 명부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명단 공개를 청구하는 이유는 국가공무원이 통진당 당원으로 등록했을 우려 때문"이라며 "정치중립을 어기고 위헌 정당인 통진당에 국가공무원이 가입돼 있다면 국민 불안은 더욱 고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인복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국민 불안을 불식시키는 차원에서라도 통진당 명부를 공개하고 국가공무원 가입 사실이 확인되면 형사 고발 조치를 해야 한다"며 "우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시 대한민국 국민과 애국진영은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라도 중앙선거관리위원장에게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 단체는 기자회견 뒤 정보공개청구서를 우편으로 선관위에 접수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