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체포 저지’ 김미희·김재연에 벌금 300만원
통합진보당 의원들과 노동자들을 연행 시도하는 경찰
14일째 파업 중인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 지도부를 강제 구인하기 위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입구에서 경찰이 입구를 지키는 통합진보당 의원들과 노동자들을 연행을 시도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박진수 판사)는 철도노조 파업 당시 노조 지도부 체포를 방해한 혐의(특수공무집행 방해)로 약식기소된 김미희·김재연 전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해 각각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김 전 의원 등은 지난해 12월 철도노조 집행부에 대한 체포영장 집행을 위해 철도노조 집행부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던 서울 중구 경향신문사 건물로 진입하려던 경찰을 방해한 혐의로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김미희·김재연 의원 등은 당시 노조원 등과 무리를 지어 스크럼을 짜는 등의 방법으로 경찰의 진입을 방해했지만 비교적 가담정도가 크지 않아 약식기소됐으며 오병윤 전 진보당 원내대표의 경우 선두에 서서 노조원들에게 막대기로 출입문을 잠그라고 지시하는 등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혐의를 받아 정식재판에 넘겨졌다.

오 전 원내대표에 대한 재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심리로 내달 27일 오전 10시 첫 공판이 진행될 예정이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