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부당한 알바 처우, 열심히 해야지 방법이 없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자료사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자료사진)ⓒ양지웅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6일 부당한 아르바이트 처우에 대해 “인생에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 한다.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산하 여의도연구원 청년정책연구센터가 주최한 대학생들과의 대담에서 대학생들이 아르바이트에서 부당한 대우를 많이 받는다는 설문조사 결과에 대한 견해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젊어서 그런 고생을 하는 것도 앞으로 사회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며 “인생이란 것은 고난의 연속이다. 여러분도 젊어서 몸 건강하고 능력 될 때 알바하고 고생하는 것을 큰 약으로 생각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르바이트를 구하러 가서 그런 사람(악덕 업주) 아닌지 구분하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며 “부당한 대우를 당했을 때 상대를 기분 나쁘지 않게 설득해 나쁘게 먹은 마음을 바꾸는 것도 여러분의 능력”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청년들의 취업난에 대해서는 “다들 대우가 좋은 대기업에만 들어가려 하지 중소기업엔 안 가려 한다. 좋은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에 가서 기술을 배우는 것도 중요한 문제”라며 “여러분 생각을 좀 바꿔서 중소기업에 많이 들어가는 게 실업난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통일과 관련한 질문에는 “‘우리가 사이비 교주에게 속았다’는 것을 (북한 주민들이) 알게 되면 북한은 무너진다. 그래서 북한은 절대 개방을 안 하려고 한다”며 “북한이 개방하지 않고 사는 길이 ‘김일성 왕조’ 유지”라고 주장했다.

또한 통일 시기에 대해서는 “북한이 개혁, 개방을 해서 북한 자체 체제 내에서 어느정도 북한 국민들이 굶지 않고 먹을 수 있는 수준으로 사회 수준이 회복되고 난 뒤에 논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