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연옥 김광보 창작극 ‘내 이름은 강’ 재공연
‘내 이름은 강’
‘내 이름은 강’ⓒ포스터

고연옥 작가와 극단 청우 김광보 연출가가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선보인 창작극 ‘내 이름은 강’을 다시 무대에 올린다.

초연작의 대본을 가다듬고 수정해 오는 2월 26일부터 3월 8일까지 서울 대학로 선돌극장 무대에 오르게 됐다.

사라져버린 것들을 기다리며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살아가는 이들 앞에 한 소녀가 나타난다. 사람들은 어디서 온 것인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소녀에게 ‘오늘이’라는 이름을 붙여 준다. 그리고 강물을 들여다보면 부모님을 찾을 수 있다는 원천강을 찾기 위해 소녀와 함께 길을 떠난다.

등장인물들이 친구가 돼 가는 모습을 통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희망을 엿보게 해준다.

배우 유수연, 장애실, 정준호, 문하나, 안은혜 등이 출연한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