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주기,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슬픔과 분노의 서울광장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에서 유가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에서 유가족들이 오열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참사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났는데 제대로 된 특별법 조차도 만들어지지 않았어요. 1주기에는 유민이를 마음 편히 추모하고 싶었는데... 그럴 수 없어서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세월호 1주기 ‘416 약속의 밤’에 참석한 유가족 김영오 씨의 눈에서는 눈물이 흘러내렸다. 그는 “슬퍼서가 아니라 억울해서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16일 오후 ‘특별법 정부 시행령 폐기’와 ‘선체인양’을 촉구하기 위해 서울시청광장에 모였다. 가족들은 오후 2시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진행하려 했던 추모식을 취소했다. 정부가 시행령 폐기와 선체인양을 확답하지 않은 상황에서 추모식을 진행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4.16약속의 밤' 추모제에 시민들이 광장을 가득메우고 있다.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4.16약속의 밤' 추모제에 시민들이 광장을 가득메우고 있다.ⓒ정의철 기자

가슴에 노란 리본을 달고 흰 국화꽃을 든 시민 5만여명(경찰추산 1만명)이 시청광장을 가득 메웠다. 머리를 삭발한 유가족 300여명이 무대 앞에 자리 잡았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가수 김장훈씨 등도 행사에 함께했다.

전명선 세월호 가족협의회 위원장은 무대에 올라 “진정으로 국민을 위하는 정부와 대통령은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유가족들이 지난 1년 동안 진상규명과 선체 인양 만을 정부에 요구했고 답변을 기다렸다. 하지만 대통령은 끝내 답변을 피했고, 우리는 희생자 앞에 미안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사회를 만들어 우리 같은 아픔을 겪는 사람이 없게 하자’는 유가족의 요구에 정부 답변을 들을 수 있게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청와대 문을 두드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월호 실종자 허다윤 양 아버지 허흥환 씨는 “울고만 있을 시간이 없다. 배가 땅 위로 인양될 돼 9명의 실종자가 가족 품으로 돌아올 때까지 앞장서 싸우겠다. 끝까지 함께해 달라”고 말했다. ‘힘내라’는 응원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과 시민들이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에서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과 시민들이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에서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안치환과 자유’와 이승환 등의 노래 공연도 진행됐다. 희생자를 위한 추모시와 추모영상이 방영될 때는 광장 곳곳의 시민들이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시청광장 곳곳에서 “진상규명 가로막는 시행령안 폐기하라”, “끝까지 함께 할게” 등의 구호가 울려 퍼졌다.

유경근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국민들의 응원이 없었다면 가족들은 이미 쓰려졌을지도 모른다”며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찾아온 시민들은 다소 쌀쌀한 날씨에도 시청광장을 끝까지 지켰다. 학교 친구들과 행사를 찾은 배인준(16·신림중) 군은 “다시는 이런 비극을 만들지 않겠다며 싸우고 있는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유가족들에게 “많은 국민이 함께하고 있으니 끝까지 힘을 내달라”고 말했다.

행사가 끝난 뒤 참가자들은 헌화를 위해 시청광장부터 광화문광장까지 행진을 시도했다. 하지만 경찰은 광화문 사거리 맞은편 파이낸스 빌딩 앞 대로에 경찰버스 차벽을 설치하고 참가자들의 행진을 차단했다. 이날 행사에 병력 130여 개 중대, 1만여 명을 투입한 경찰은 "불법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힌 상태다.

오후 11시 현재 참가자 6천여명(경찰추산)이 시내 곳곳에서 경찰과 대치 중이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과 시민들이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을 마치고 세월호 인양과 정부시행령 폐기를 촉구하며 광화문 분향소로 향하다 경찰 차벽에 가로막혀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과 시민들이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을 마치고 세월호 인양과 정부시행령 폐기를 촉구하며 광화문 분향소로 향하다 경찰 차벽에 가로막혀 있다.ⓒ민중의소리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과 시민들이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을 마치고 세월호 인양과 정부시행령 폐기를 촉구하며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과 시민들이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을 마치고 세월호 인양과 정부시행령 폐기를 촉구하며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에서 모형 세월호가 인양되고 있다.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범국민추모제 '4.16 약속의 밤'에서 모형 세월호가 인양되고 있다.ⓒ양지웅 기자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