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제안한 혁신위원장 거절...“원외 인사가 맡는 것도 방법”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안철수 의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안철수 의원ⓒ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20일 문재인 대표가 제안한 '초계파혁신위원장'직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입장 발표를 통해 "어제 문재인 대표와 저는 당 혁신의 당위성에 대해 공감했다"면서도 "어제 혁신위원장을 제안받고 제가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또 "아울러 혁신위원장은 당 밖의 인사가 맡는 것도 방법 중 하나라고 말씀 드렸다"고 덧붙였다.

전날 혁신위원장직 수용 여부를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혁신위원장 인선이 될 때까지 발표를 유보해 달라"는 문 대표의 요청 때문이었다고 안 의원은 전했다.

아울러 "혁신위원장 인선과 관련한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불필요한 억측을 피하기 위해 (제 입장을 발표하겠다고)문 대표의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