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전창진 감독…최소 3억베팅 승부조작 혐의
전창진
전창진ⓒ제공 : 뉴시스

남자 프로농구 전창진 감독(52)이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에 억대의 돈을 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전 감독이 베팅한 경기는 자신이 지난 시즌 지휘했던 부산 KT 경기로 확인됐다. 승부조작에 나선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전 감독을 출국금지 시켰고 곧 소환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을 진술한 사채업자 등을 최근 소환해 조사를 마쳤다.

경찰에 따르면 전 감독은 2014~2015시즌이 진행되던 올해 2, 3월 불법 스포츠토토에 참여해 부산 KT가 큰 점수 차로 패배하는 쪽에 돈을 건 혐의를 받고 있다. 금액은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최소 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감독은 2배 가까운 고배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승부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의심받는 경기는 6강 플레이오프 팀이 결정된 2, 3월 사이 수차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전 감독의 지시를 받고 지인들에게 수익금 배분을 약속한 뒤 자금을 마련한 혐의로 일당 4명 중 2명을 이미 구속했다. 또 경찰은 전 감독 등에게 도박 자금 3억 원을 빌려줬단느 사채업자의 진술을 토대로 당시 거래 내용을 담은 차용증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채업자는 "전 감독이 베팅할 경기를 직접 알려줬고, 해당 경기에서 후보 선수들을 경기 막판 시점에 투입하는 방식으로 승부를 조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도박자금이 송금될 때 사용됐다는 전 감독의 차명 계좌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