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메르스 초동 대응 잘못, 책임 물어야...그러나 과잉 대응은 국가 손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양지웅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5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히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초동 대응을 잘못한 것은 사실이고 거기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메르스) 공포에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날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한마음 비빔밥' 행사에 참석해 "메르스에 과잉 대응하는 것은 국가적으로 큰 손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작년 세월호 충격 때문에 경제가 굉장히 어려웠는데 지금처럼 메르스 공포가 과장돼서 퍼지면 10배는 더한 충격이 오게 돼 있다"며 "메르스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신종플루보다 훨씬 전염력이 약하고 치사율 역시 폐렴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사실을 적극 홍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르스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에서 휴교하는 것은 잘못"이라고도 지적했다.

김 대표는 또한 부산공동어시장 '대형 선망 초출어식(初出漁式) 기념' 행사에서 "메르스로 우리 사회가 큰 혼란을 겪고 있는데 사스보다 전염성이 훨씬 낮고 공기 전염이 안 되는 만큼 너무 걱정하지 말고 일상생활을 해 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